정치 > 정치일반

김원이 의원, 윤석열 "전남의대 분원 설치" 정면 반박

등록 2021-12-09 10:09:03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근시안적 땜질처방에 불과…목포의대 신설 필요"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8일 서울 서초구 재경광주전남향우회 회의실에서 열린 '윤석열 대선후보 초청 간담회'에서 참석자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2021.12.08. photo@newsis.com

[목포=뉴시스] 박상수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전남지역 의료기관' 확충과 관련, "전남대 의대 분원 설치" 발언은 근시안적이라는 비판이 제기됐다.

목포대 의과대 신설을 지속적으로 요구해 오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국회의원(전남 목포)은 9일 페이스북을 통해 "말이 안되는 근시안적 땜질 처방"이라며 윤 후보의 발언을 조목조목 반박했다.

윤 후보는 앞서 서울 서초구의 한 오피스텔에서 열린 재경광주전남향우회 초청간담회에서 향우회원의 '전남지역 국립의대와 부속병원 설립' 요구에 '전남의대 분원' 등을 제안했다.

윤 후보는 "전남대 의대가 명문이니 전남의대 분원을 여러 곳에 만들어 국가가 지원하는 방법이 어떤가"라고 해법을 제시했다.

이어 "광주에서 공부는 하고 인턴과 레지던트 할때부터 각 지역 전남대 의대 부속병원에서 하면 좋지 않겠냐"며 의견을 묻기도 했다.

이를 두고 김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 후보가 지역 간 의료불균형을 제대로 파악하고 있는 건지 의문"이라며 날을 세웠다.
 
김 의원은 "의대 분원을 설립한다고 의사 수가 늘어나는 건 아니다"면서 "의사 수가 절대적으로 부족한 현실에서 근본책은 의사정원 확대와 목포의대 신설"이라고 말했다.

우리나라 인구 1000명당 활동의사 수는 2.1명이다. OECD 국가 평균 임상의사 수 3.6명에 비해 현저히 적은 수치다.

지역 간 격차도 심각해 인구 1000명당 활동의사 수가 서울은 3.2명인데 비해 전남은 1.7명에 불과하지만 우리나라 의대 입학정원은 3058명으로 13년째 동결되고 있다.

김 의원은 "이러한 상황에서 대도시에 학적을 두고 지방 소도시에서 수련한다고 해서 나중에 의사생활을 지방에서 한다는 보장은 없다"면서 "윤 후보의 제안은 근시안적인 땜질처방에 불과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취약지에서 의사가 장기근무할 수 있는 제도와 여건을 만들어야 한다"면서 '지역의사제'를 해결책으로 제시했다.

지역의사제는 의사 면허 취득 후 특정지역의 의료기관 등에서 10년간 의무복무하고, 이를 지키지 않을 시 장학금 환수 및 면허를 취소하도록 하는 내용을 핵심으로 하고 있다.

김 의원은 마지막으로 "의대 신설은 목포를 비롯한 서남권의 30여년 숙원사업"이라면서, 윤 후보를 향해 "전문성 없이, 숙고 없이 제안한 의견으로 전남지역의 환심을 사려 한다면 오산"이라고 강하게 질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arkss@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