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오미크론 확진 하루새 22명 늘어…누적감염 최소 60명(종합)

등록 2021-12-09 10:06:31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신규 감염 기준 역대 최다
누적 해외 15명·국내 45명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구무서 기자 = 국내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가 하루에 22명 더 늘었다. 누적 감염자는 최소 60명이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9일 0시 기준 국내 오미크론 감염 환자는 전날 38명보다 22명 더 늘어 누적 60명으로 집계됐다.

하루 22명 증가는 국내에서 오미크론 첫 감염이 확인된 지난 1일 이후 최다 수치다.

누적 60명은 변이 진단검사를 통해 확인된 사례로, 이들과 역학적 연관성을 가진 확진자를 포함하면 실제 오미크론 감염자는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전날 기준 방대본이 분류한 오미크론 환자는 변이 검사를 통한 확정 사례 38명과 역학적 연관성 사례 18명 등이었다.

신규 오미크론 감염 환자 22명 중 6명은 해외 유입, 16명은 국내 감염 확진자다.

해외 유입 화진자들의 유입 추정 국가는 남아프리카공화국 3명, 모잠비크 2명, 에티오피아 1명 등이다.

나이지리아를 다녀온 인천 거주 40대 부부로부터 시작한 오미크론 감염은 교회를 통해 서울과 경기, 충북 등으로 전파된 상태다.

당국은 전국적인 확산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접촉자 추적 관리를 진행 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nowest@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