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유통/생활경제

국순당, '1000억 프리바이오 막걸리' 연간 100만弗 수출 돌파

등록 2021-12-09 10:36:48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유산균에 관심이 높은 일본 수출이 전체 66% 이상 차지
전세계 프리바이오틱스 시장 성장세, 향후 판매 증대 기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뉴시스]김혜경 기자 = 국순당은 프리미엄 막걸리인 '1000억 프리바이오 막걸리' 수출이 호조를 보이며 연간 수출액이 100만 달러를 돌파했다고 9일 밝혔다.

국순당 막걸리 단일품목의 수출실적이 출시 2년 내 연간 100만 달러를 돌파한 것은 막걸리 붐이 일었던 지난 2009년도 '국순당 생막걸리' 이후 12년 만이다.

지역별로는 일본, 미국, 동남아, 오세아니아, 유럽, 캐나다 등의 수출이 호조를 보였다.

1000억 프리바이오 막걸리는 지난해 5월 미국에 첫 수출되며 해외시장에 진출했다. 지난해 수출 첫해 임에도 10여 개 국가에 수출됐으며 현재 전 세계 15개 국가에 수출하고 있다.

1000억 프리바이오 막걸리 수출이 호조를 보이는 것은 세계적으로 코로나 19로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져 면역력 강화에 도움이 되는 성분을 함유한 제품에 현지인의 구매가 이어진 것이 가장 큰 요인으로 꼽을 수 있다. 특히 일본, 미국 등에서 건강 기능성을 고려한 유산균 제품 시장이 커졌고 이런 관심이 1000억 프리바이오 막걸리 인기로 이어진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로 1000억 프리바이오 막걸리 수출액의 66%를 차지하는 일본의 경우 일본 시장조사 전문기업 TPC 마케팅 리서치에 따르면 유산균 식품류 시장은 2019년에 8639억 엔 규모로 성장했다. 또한 미국 시장조사업체 글로벌 마켓 인사이트에 따르면 전 세계 프리바이오틱스 시장은 올해부터 연평균 10% 이상 성장해 2027년이면 95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제품 용기를 페트병과 외국인들에게 익숙한 소용량 캔 등 2종류로 개발한 것도 수출에 도움이 됐다. 캔 용기는 휴대에 간편하고 소용량 제품으로 전 세계 주류 소비 트렌드인 홈술에도 적합하다.

여기에 꾸준하게 추진한 현지화 수출전략이 성과를 거둬 현지 로컬 유통업체를 통해 판매 진행한 판매전략도 주효했다. 일본 시장의 경우 올 상반기에 현지 유통업체인 칼디(KALDI)에 입점이 성사되며 일본 현지인의 구매가 큰 폭으로 증가했다.

국순당 관계자는 "코로나 19로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1000억 프리바이오 막걸리는 유산균 시장이 활성화된 국가를 중심으로 수출이 호조를 보이고 있다"라며 "국내 유산균 관련 시장의 성장세를 고려할 때 국내에서도 기능성 프리미엄 막걸리 시장이 계속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hkim@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