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야구

선동열·최동원·이종범·이승엽, KBO 40주년 기념 레전드 톱4 선정

등록 2022-07-16 19:28:51   최종수정 2022-08-01 10:07:23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전문가+팬 투표 합산 결과 선동열, 최동원, 이종범, 이승엽 순으로 득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레전드 최다 득표 4인.(사진=KBO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선동열(해태), 최동원(롯데), 이종범(KIA), 이승엽(삼성). 40년 간 KBO리그를 빛낸 수많은 전설 중에서도 으뜸으로 뽑힌 선수들이다.

KBO가 리그 40주년을 기념해 선정한 레전드 40인 중 최다 득표 레전드 4명이 16일 공개됐다.

잠실구장에서 열린 올스타전에 앞서 드러낸 4인은 이름만 들어도 야구팬들을 설레게 하는 선동열, 최동원, 이종범, 이승엽이었다.

이들 4명은 자동차를 타고 차례로 등장해 팬들과 만났다. 야구팬들은 모처럼 그라운드에서 만난 레전드들에게 아낌없는 박수를 보냈다. 2011년 세상을 떠난 최동원의 빈자리는 아들 최기호씨가 대신했다.

후배 이대호, 박병호, 이정후, 김현수는 꽃다발로 대선배들을 축하했다. 이정후는 아버지 이정후에게 감사의 꽃을 전하며 진한 포옹을 나눴다.

선정위원회에서 추천한 177명의 후보 가운데 전문가 투표(80%)와 팬 투표(20%) 결과를 합산해 선정한 40인의 레전드 중 가장 많은 표를 얻은 이는 선동열이다.

선동열은 전문가 투표 156표 중에서 155표(79.49점), 팬 투표 109만2432표 중 63만1489표(11.56점)를 받아 총점 91.05로 전체 1위의 영예를 안았다.

선동열은 현역시절 ‘무등산 폭격기’라는 별명을 가졌던 명실상부한 국보급 투수다. 1985시즌 해태에서 데뷔한 이래 1996시즌 일본 주니치 드래곤즈로 이적하기 전까지 해태에서만 11시즌을 보내면서 왕조 건설의 선봉에 섰다.

이 기간 동안 해태는 6번(86~89년·91년·93년)의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했다. 커리어 막판 마무리 투수로 전향해 100승-100세이브를 돌파했고, 1000이닝 이상 투구 선수 기준 통산 평균자책점(1.20), 완봉(29), WHIP(0.80)에서 압도적인 1위를 유지 중이다.

선동열의 선배이자 훌륭한 라이벌이었다.

최동원은 전문가 투표에서 156명 전원(80.00점)에게 표를 얻었으며 팬 투표에서 54만5431표(9.99점)를 확보, 총점 89.99를 얻었다.

1983년 롯데 자이언츠에서 데뷔한 최동원은 1984년부터 1987년까지 불꽃을 태웠다. 아마추어 시절부터 워낙 많이 던진 탓에 전성기는 길지 않았지만, 임팩트 만큼은 남들에게 뒤지지 않는다.

1984년은 최동원이 가장 빛났던 해로 기억된다. 무려 51경기에 등판한 최동원은 27승13패6세이브 평균자책점 2.40의 눈부신 성적을 올렸다.

14번의 완투를 포함해 무려 284⅔이닝을 던진 최동원은 그해 삼성 라이온즈와의 한국시리즈에서 홀로 4승을 챙기는 괴력을 과시했다. 1차전 완봉승, 3차전 완투승, 5차전 완투패, 6차전 승리투수, 7차전 완투승이었다.

이종범은 전문가 투표에서 149표(76.41점), 팬 투표에서 59만5140표(10.90점)를 얻어 총점 87.31로 3위에 자리했다.

‘야구천재’ 이종범은 별명에 걸맞게 공수주에서 빠지는 것 없는 하나 없는 만능 플레이어였다.

명 유격수로 이름을 날렸던 90년대 4번의 골든글러브(93·94·96·97) 타이틀을 차지했고 일본에서 복귀해서는 외야수로 활약하며 두 차례(02·03) 골든글러브를 수상했다.

정규시즌 MVP를 차지했던 1994년이 이종범의 커리어 하이 시즌으로 시즌 막판까지 4할에 육박하는 타율을 오가며 원년 백인천 이후 첫 4할 타자 탄생을 기대하게 했다. 최종 성적은 타율 0.393으로 역대 단일 시즌 최고 타율 2위에 해당하는 기록. KBO 리그 최초의 200안타 달성도 노렸으나 196안타로 시즌을 마감했다.

‘라이언 킹’ 이승엽은 전문가 투표에서 149표(76.41점), 팬 투표에서 55만3741표(10.14점)를 획득, 총점 86.55를 얻어 이종범의 뒤를 이었다.

자타가 공인하는 ‘국민 홈런 타자’인 이승엽은 KBO 리그 대부분 홈런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통산 홈런 1위(467개), 역대 단일 시즌 최다 홈런 1위(56개·03년)를 비롯해 최연소 100홈런(22세8개월17일), 최연소·최소경기 200홈런(24세10개월3일·816경기), 최연소·최소경기 300홈런(26세10개월4일·1075경기), 7시즌 연속 시즌 30홈런 등으로 다양하다.

골든글러브 10회(97~03·12·14·15), 정규시즌 MVP 5회(97·99·01~03)도 최다 수상 기록이다.

레전드 40인 선정은 40주년을 맞은 KBO가 올해 야심차게 준비 중인 프로젝트다.
 
투표 후보에는 해당 시즌 최고의 활약을 펼쳤던 1982~1983년 베스트10, 1984~2021년 골든글러브 수상자, 한국시리즈 MVP가 포함된다. 투수 800경기, 100승, 150세이브, 시즌 20승 이상, 타자 2000경기, 200홈런, 2000안타, 시즌 40홈런 이상을 달성도 후보로 분류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