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스포츠일반

"항상 목 마르다" 우상혁이 날면 한국 육상은 새 역사

등록 2022-07-19 13:04:29   최종수정 2022-07-25 08:58:21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높이뛰기 우상혁, 2m35로 세계선수권 은메달

2011 대구 대회 경보 김현섭 동메달 넘고 최고 순위

associate_pic
[유진=AP/뉴시스] 우상혁이 18일(현지시간) 미 오리건주 유진의 헤이워드 필드에서 열린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높이뛰기 결선 경기를 치르고 있다. 우상혁은 2m35를 넘어 한국 육상 높이뛰기 최초로 세계선수권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금메달은 2m37을 넘은 무타즈 에사 바심(카타르)이 차지해 세계선수권 3연패를 달성했다. 2022.07.19.

[서울=뉴시스]김주희 기자 = "항상 최초의 타이틀을 원하고 있어요."

당찬 포부를 늘 결과로 입증한다. 우상혁(26·국군체육부대)이 이번에도 한국 육상의 새로운 페이지를 열어젖혔다.

우상혁은 19일(한국시간) 미국 오리건주 유진 헤이워드 필드에서 열린 2022 세계육상선수권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2m35를 날아올라 은메달을 수확했다.

한국 선수의 실외 세계선수권대회 최고 성적이다.

세계선수권대회 트랙·필드 종목에서 메달을 딴 한국 선수도 우상혁이 최초다.

종전까지는 2011년 대구 대회 남자 20㎞ 경보 동메달의 김현섭이 유일한 세계선수권 메달리스트였다.

이날 우상혁은 2m19, 2m24, 2m27, 2m30을 모두 1차 시기에 넘었다. 2m33에서 1, 2차 시기를 실패했지만 3차 시기에서 바를 넘고 포효했다.

2m35도 2차 시기에 성공한 우상혁은 무타즈 에사 바심(카타르)과 금메달을 놓고 막판까지 경쟁했다.

바심은 2m19를 패스하고 2m24, 2m27, 2m30, 2m33, 2m35, 2m37을 모두 1차 시기에 넘었다.

2m37을 1차 시기에 실패한 우상혁은 바를 높여 2m39로 승부를 걸었지만, 두 차례 시도가 모두 실패로 돌아갔다.

associate_pic
[유진=AP/뉴시스] 우상혁이 18일(현지시간) 미 오리건주 유진의 헤이워드 필드에서 열린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높이뛰기 결선 경기를 치르고 있다. 우상혁은 2m35를 넘어 한국 육상 높이뛰기 최초로 세계선수권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금메달은 2m37을 넘은 무타즈 에사 바심(카타르)이 차지해 세계선수권 3연패를 달성했다. 2022.07.19.

은메달 만으로도 빛났다.

스스로의 한계를 뛰어넘은지는 이미 오래다.

초등학교 2학년 때 교통사고로 오른발을 다친 그는 후유증으로 오른발과 왼발의 크기 다른 '짝발'이다. 이 때문에 밸런스가 맞지 않아 균형을 잡는데 어려움을 겪었다.

188㎝의 신장도 극복할 대상이었다. 세계적인 높이뛰기 선수들이 대부분 190㎝ 이상이라는 점을 감안할 때 우상혁의 '단신'도 불리한 조건이다.

그러나 이 모든 한계를 극복하고 월드 클래스로 올라선 우상혁은 한국 육상에 또 한번 새로운 역사를 선사했다.

그의 기록 행진은 지난해 2020 도쿄올림픽에서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당시 결선에서 2m35를 넘어 4위에 오른 우상혁은 한국 남자 높이뛰기 신기록이자, 한국 육상 트랙·필드 올림픽 사상 최고 성적을 냈다.

1997년 이진택이 세운 한국기록(2m34)을 24년 만에 갈아치웠고, 1985년 LA 김종일(남자 멀리뛰기), 1988년 김희선(여자 높이뛰기), 1996년 애틀랜타 이진택(남자 높이뛰기)이 작성한 종전 한국 올림픽 육상 트랙·필드 최고 성적인 8위도 훌쩍 넘어섰다.

메달 없이도 값진 성과를 낸 우상혁의 도약은 더욱 힘을 받기 시작했다.

지난 2월 체코 후스토페체에서 열린 세계육상연맹 실내투어 남자 높이뛰기 경기에서 2m36을 뛰어넘어 한국기록을 6개월 만에 경신했다.

거침없는 도전은 계속됐다.

지난 3월 세르비아 베오그라드 스타크 아레나에서 열린 세계실내육상선수권대회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는 2m34로 우승을 차지했다.

한국 선수의 세계실내육상선수권 최초 메달을 금빛으로 장식하면서 최정상급으로 우뚝 섰다.

지난 5월에도 존재감을 뿜어냈다. 그는 도쿄올림픽 공동 1위인 바심, 장마르토 탬베리(이탈리아)가 모두 출전한 세계육상연맹 다이아몬드리그 개막전에서 2m33을 뛰어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한국 선수가 다이아몬드리그 정상에 선 것 역시 우상혁이 처음이었다.

이제 그는 세계가 주목하는 점퍼다.

실력이 뒷받침되는 그는 자신감도 넘친다. 이번 대회를 앞두고 미국으로 출국하며 "항상 목이 마르다는 말을 많이 했다. 항상 최초의 타이틀을 원한다. 역사를 쓰고 이름을 남기고 싶다"며 새 역사를 개척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자신이 한 말은 지킨다. 이번 대회에서도 한국 육상 최초의 세계선수권 은메달을 안기며 더 높은 도약을 알렸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