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금융일반

[한국의 부자]'신흥부자', 주식·예적금으로 종잣돈 불렸다

등록 2022-12-04 09:00:00   최종수정 2022-12-05 12:04:51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KB금융, '2022 한국 부자 보고서' 발간

금융자산 10억~20억원 3040 신흥부자 7.8만명

근로소득으로 종잣돈 7억원 모아 주식투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주혜 기자 = 금융자산 10억원 이상 20억원 미만을 보유한 3040 '신흥부자'는 주식과 예적금으로 종잣돈을 불려 부를 축적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KB금융그룹은 '2022 한국 부자 보고서'를 발간했다. 보고서는 10억원 이상 20억원 미만의 금융자산을 보유한 30~49세 개인을 '신흥부자'로 정의했다. 또 이들을 금융자산 20억원 이상인 50대 이상의 '전통부자'와 비교했다.

지난해 말 기준 '한국의 신흥부자'는 7만8000명으로 전체 부자의 약 18.4% 수준이다. 이들이 보유한 금융자산 규모는 99조5000억원으로 부자의 총금융자산 중 3.5%를 차지했다.

신흥부자가 금융자산 10억원을 넘기며 부자가 되는 데 기여한 주된 부의 원천은 '사업소득'이 32.2%로 가장 많았다. 이어 '부동산투자' 26.4%, '상속·증여' 20.7% 순이었다.

이들은 전통부자에 비해 근로소득(0.04%포인트), 부동산투자(1.0%포인트), 상속·증여(5.2%포인트)를 부의 원천으로 꼽은 경우가 상대적으로 더 많았다.

종잣돈 규모에 대해 신흥부자는 최소 7억원이라 응답했다. 종잣돈을 모은 방법으로는 '근로소득을 모아서', '부모로부터의 지원·증여·상속으로' 모았다는 응답이 전통부자에 비해 10%포인트 이상 많았다.

신흥부자는 7억원의 종잣돈을 마련한 후 현재 부를 이루기까지 주식투자를 활용한 경우가 54.0%로 가장 많았다. 이어 '거주용 외 일반 아파트(36.8%)', '예적금(31.0%)', '거주용 부동산(24.1%)', '토지·임야(17.2%)' 등의 순이었다.

신흥부자는 향후 자산 증식을 위해 높은 수익률을 기대하는 투자처로 금융상품보다 부동산을 꼽았다. '거주용 부동산(42.5%)'과 '거주용 외 주택(42.5%)' 그리고 '주식(34.5%)'을 선택했다.

보고서는 "전통부자가 '빌딩·상가'에 대한 기대감이 큰 반면 신흥부자는 '거주용 부동산'과 '거주용 외 주택'인 주거용 부동산에 대한 기대감이 컸다"며 "이는 자금력 차이를 반영한 결과로 해석된다"고 설명했다.

2022 한국 부자 보고서는 6월1일부터 7주간 10억원 이상의 금융자산을 보유한 '한국 부자' 4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와 별도 패널을 대상으로 한 일대일 심층 인터뷰 결과를 토대로 작성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winjh@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최신 포커스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