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한 달 만에 외지인 거래 5배 이상 늘어난 관악구…집값도 상승 반전[집값 꿈틀]①

등록 2023-09-02 12:00:00   최종수정 2023-09-06 14:29:23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6월 관악구 아파트 매매 288건 중 197건 외지인 거래

전월 대비 5.6배…최근 3개월 간 서울 외지인 거래 2위

"정부 가계부채 억제책 추진…소득 낮은 수요층 위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이 14주 연속 상승했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8월 셋째 주 전국 주간 아파트가격 동향을 조사한 결과 매매가격은 0.07% 올라 전주(0.04%) 대비 0.03%포인트 상승했다. 사진은 27일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아파트 단지 모습. 2023.08.27. xconfind@newsis.com

[서울=뉴시스] 고가혜 기자 = 서울 내 중저가 지역으로 꼽히는 관악구에서도 거래량 및 매매가격 상승 추세가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다만 업계에서는 최근 정부가 가계 부채 억제 방안을 추진하고 있고, 저가 매물도 거의 소진돼 이러한 거래량 증가 추세는 다시 주춤해질 수 있다고 보고 있다.

2일 부동산 빅데이터업체 아실에 따르면 지난 6월 관악구에서 체결된 총 288건의 거래 중 서울 외 외지인 거래는 197건으로 집계됐다. 거래 비중은 68.4%로, 전국에서 외지인 거래 비중이 가장 높았다.

관악구 외지인 거래량은 지난 5월만 해도 30건에 불과했지만 한 달 만에 약 5.6배(556%)의 상승률을 보였다. 심지어 이는 지난 1월(4건)에 비하면 49배 급증한 수치다. 최근 3개월간 외지인 매매거래 증가 지역을 봐도 관악구는 송파구(273건)에 이어 2위(250건)를 차지했다.

외지인 뿐만 아니라 내지인(관악구 거주자, 67건), 서울인(관악구 제외 서울지역 거주자, 91건)을 모두 포함한 지난 6월 매매 거래량 288건은 전월(95건) 대비 203% 증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거래량 상승은 관악구 일대 2000가구 이상 대규모 단지를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봉천동 '관악 푸르지오' 전용 84㎡는 지난달 5일 9억7500만원(6층)에 거래됐다. 이는 지난 6월 8억원(15층)에 거래된 것과 비교하면 1억7500만원 차이나는 금액이다. 해당 단지는 지난 4월(5건), 5월(8건)과 달리 지난 6월에만 17가구가 거래 됐으며, 6~8월 3개월 간 34건의 거래량을 기록했다.

또 최근 3개월 간 37건이 매매돼 관악구 거래량 1위를 차지한 봉천동 '관악드림타운' 전용 59㎡도 지난달 11일 7억5000만원(9층)에 팔려 한 달 전 거래가(6억5700만원) 대비 1억원 가량 값이 늘었고, 전용 114㎡는 지난달 18일 직전거래(9억9000만원) 대비 7500만원 오른 10억6500만원(17층)에 손바뀜돼 약 1년 만에 10억원대를 회복했다.

최근 관악구는 집값도 상승 반전했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관악구 아파트 매매가격 지수는 지난해 2월부터 17개월 연속 이어진 하락세를 멈추고 지난 7월 0.12% 상승했다.

거래량 및 집값 상승은 강남과의 가까운 거리, 그리고 신림뉴타운 개발과 신림선 개통 등 개발 호재의 영향으로 해석되고 있다. 지난해 5월 개통된 신림선은 관악산(서울대)역에서 여의도 샛강역까지 총연장 7.8㎞, 11개 정거장을 연결하는 경전철로, 지하철 1호선 대방역과 2호선 신림역, 7호선 보라매역, 9호선 샛강역으로 환승할 수 있다.

하지만 업계에서는 최근 정부가 가계부채 억제책을 추진하고 있고, 집값 상승 추세에 따른 호가 상승으로 급매물도 사라지면서 이러한 서울 중저가 지역의 거래량 상승 추세도 다시 위축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윤지해 부동산R114 수석연구원은 "특례보금자리론 등 대출금리 인상, DSR(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 산정 방식 변경에 따른 50년 만기 주택담보대출의 한도 축소 등 가계부채 억제 방안 추진으로, 주택 구입에 보다 많은 현금 보유력이 요구되고 있다"며 "분양가 인상과 재건축 및 개발 호재 등으로 매도 호가는 여전히 높게 형성돼 있는 가운데, 이는 소득 및 자산이 낮은 수요층의 매수심리 위축에 영향을 미쳐 거래량 증가가 제한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gahye_k@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최신 포커스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