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스포츠일반

박혜정, 세계역도선수권 女 최중량급 한국 최초 3관왕

등록 2023-09-17 10:11:39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인상·용상·합계 3관왕…라이벌은 기권

'포스트 장미란' 다운 경기력 뽐내

항저우 AG서 또 한 번 금빛 사냥나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혜정이 지난 16일(한국시간)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서 열린 '2023 세계역도선수권' 여자 87㎏ 이상급 경기에서 포효하고 있다. (사진=국제역도연맹 SNS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김진엽 기자 = 박혜정(고양시청)이 세계역도선수권 여자 최중량급에서 한국 선수 최초로 3관왕을 달성했다.

박혜정은 지난 16일(한국시간)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서 열린 '2023 세계역도선수권' 여자 87㎏ 이상급 경기에서 인상 124㎏, 용상 165㎏로 합계 289㎏을 들어올리며 3관왕을 차지했다.

마리 테이슨-래픈(미국)이 합계 277㎏를, 리세스 카베자스(에콰도르)가 합계 276㎏를 들며 박혜정의 뒤를 이었다.

한국 선수가 세계역도선수권 여자 최중량급에서 우승한 건 지난 2021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대회 손영희(부산시체육회) 이후 2년 만이지만, 3관왕을 거머쥔 건 박혜정이 이번 대회에서 최초다.

2020 도쿄올림픽에서 금메달을 걸었던 리원원(중국)은 합계 315㎏의 개인 기록을 가진 세계 최강자이지만, 이날 인상 1, 2차 시기에서 130㎏를 모두 실패했고 결국 기권했다.

박혜정은 장미란의 경기를 보고 역도를 하겠다며 역도 선수가 된 '장미란 키즈'다. 이후 세계 주니어 무대를 휩쓸며 '포스트 장미란'이라는 별명을 얻었고, 그 별명에 걸맞은 활약상을 이번 대회에서 자랑했다.

한국 역도 역사를 새로 쓴 박혜정은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에도 출전해 또 한 번의 금빛 사냥을 꾀한다.

한편 이번 대회 함께 출전한 손영희는 인상에서 122㎏를 들며 2위에 올랐으나 용상에서 1차 157㎏ 실패한 뒤 2, 3차 시기를 포기하며 합계 기록을 남는 데 실패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lsduq123@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최신 포커스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