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ESG

최태원 회장, "도전과 혁신의 새 역사 쓰자"[하이닉스 40주년②]

등록 2023-10-14 09:01:00   최종수정 2023-10-17 08:17:20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최태원, 모두가 반대할 때 2012년 하이닉스 인수

"지금까지 해오던 것 이상의 도전 필요" 강조

"반도체 상황 안 좋지만 내년엔 개선될 것" 밝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태원(사진 오른쪽) SK그룹 회장과 박정호 SK하이닉스 대표이사 부회장이 15일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공사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SK하이닉스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현주 기자 = 올해 창립 40주년을 맞은 반도체 기업 SK하이닉스는 최태원 SK그룹 회장에게 더욱 각별한 기업이다. 최 회장은 지난 2012년 주변의 격렬한 반대에도 불구, 강력한 의지로 하이닉스를 인수했고, 현재 그룹 내 가장 큰 축을 담당하고 있다.

인수 당시만 해도 SK하이닉스는 채권단 관리를 받으며 연간 2000억원대 적자를 기록한 부실기업이었다.

SK 내부에서조차 "반도체 산업이 불투명한데 무리한 투자"라며 반대가 극심했지만 최 회장은 반도체가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것이라는 확신을 갖고 있었다.

이후 반도체용 특수가스(SK머티리얼즈)와 웨이퍼(SK실트론) 회사를 인수하고 집중적으로 투자를 단행, 반도체 연관제품을 전략적으로 생산할 수 있는 인프라를 구축했다. SK하이닉스는 인수 10년 만에 매출 4배, 시가총액이 6배 상승하며 글로벌 대표 반도체 기업으로 성장했다.

◆"용인 클러스터, 역사상 가장 계획적인 프로젝트"
최태원 회장은 지난달 15일 경기도 용인시 원삼면에 들어서는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를 방문해 현황을 점검하고 구성원들을 격려했다.

최 회장은 이때 "용인 클러스터는 SK하이닉스 역사상 가장 계획적이고도 전략적으로 추진되는 프로젝트"라며 "도전과 혁신의 새로운 정신과 역사를 써 나가자"고 독려했다.

SK하이닉스가 122조원을 투자하는 용인 반도체클러스터 산업단지는 지난 6월부터 부지 조성 작업에 들어갔다. 지난 2018년 조성 계획을 공개한 지 5년 만이다.

최 회장은 현장에서 사업 현황을 보고 받고 "클러스터 성공을 위한 경쟁력을 확보하는 데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효율성이 제일 좋아야 한다"며 "지금까지 해오던 대로 하는 것 이상의 도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앞으로 이 자리에서 경쟁력을 계속 유지하려면 어떤 것을 미리 생각하고 반영하느냐가 과제"며 "이 부분이 미래 SK하이닉스의 경쟁력 척도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반도체 시장 안 좋아…내년 상황 개선 희망"
최 회장은 아직까지 반도체 시장 상황이 좋지 않지만 내년에는 나아질 것이라는 희망을 갖고 있다.

그는 지난 11일 블룸버그와의 인터뷰를 통해 "전반적인 반도체 시장 상황이 좋지 않다"며 "공급 과잉이 일어나고 있고, 특히 메모리 부문이 더 심해 불황이 오래 지속되고 있지만, 내년에는 상황이 개선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지난 7월 대한상공회의소 제주포럼에서도 "반도체가 연내 좀 풀려나가는 모습을 봤으면 정말 좋겠다"며 "올라갈 일만 남았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그는 "과거 반도체 업다운의 사이클이 빨라진다고 진단한 적이 있는데 이게 빨라지는 것 뿐 아니라 진폭 자체가 커지는 문제점에도 봉착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널뛰기가 심해지는 형태로 발전하고 있다"며 "우리 주축사업인데, 이렇게 널뛰면 좀 어려워질 거라는 걱정이 된다"고 말했다.

하지만 "(반도체 경기는) 올라갈 일만 남았다"며 바닥론에 힘을 실었다.

최 회장은 "마냥 수렁으로 넘어가는 것은 아니고, 밑으로 떨어진 데에서 더 나빠지지 않고 업사이클로 올라가는 흐름이라고 본다"며 "2~3년 뒤가 아닌 6개월~1년 뒤 정도로 보인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ovelypsyche@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