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인요한 발 '인적 쇄신'…여 지도부·중진·친윤 설득 '관건'

등록 2023-11-05 22:09:14   최종수정 2023-11-06 10:26:20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당내 30~40여명 쇄신 예상…혁신위 내부 이견 상당

올 12월부터 반발 더 커질 듯…지도부는 '의결 유보'

associate_pic
이준석 전 대표 만나러 온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 지난 4일 부산 남구 경성대에서 열린 '이언주&이준석 톡!톡! 콘서트'에 참석, 토크콘서트를 지켜보고 있다. 인 위원장은 이 전 대표를 만나기 위해 부산을 방문했지만 끝내 불발됐다. 2023.11.04. yulnet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성원 기자 =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발 인적 쇄신이 여권을 강타하고 있다. 인 위원장이 강력하게 권고한 '당 지도부와 중진, 윤석열 대통령과 가까운 국회의원들의 내년 총선 불출마 또는 수도권 험지 출마'에 대한 설득이 인적쇄신의 관건으로 꼽힌다.

혁신위 내부에서도 첨예하게 갈렸던 사안인 만큼 국민의힘 내에서도 '인적 쇄신' 요구에 따른 진통이 예상된다. 일단 대상자로 거론되는 이들은 공식적인 입장 발표를 자제한 채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

5일 취재를 종합하면 여권에서는 인 위원장이 지난 3일 희생 대상으로 당 지도부와 중진, 윤 대통령과 가까운 인사들을 지목하면서 당내 주류 인사들 '물갈이'가 수면 위로 부상했다.

인 위원장이 희생 대상자를 명확하게 지목하지는 않았지만, 일단 당 지도부와 영남권 3선 이상 현역 중진 의원, 친윤계 등 30~40명 정도가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인 위원장의 이 같은 강력 권고는 당초 '희생'을 키워드로 한 2호 혁신안에 담길 것으로 예상됐다. 그러나 위원들 간 이견이 상당해 안건 채택이 무산됐고, 인 위원장이 '강력 권고'하는 방식으로 전환된 것으로 알려졌다.

인 위원장은 정치적 권고 직후 "우리 당은 위기다. 나아가 나라가 위기인데 바로잡기 위해 희생이라는 틀 아래 결단이 요구된다"고 밝혔다.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도 "대통령을 지지하고 사랑하면 희생하자는 것"이라며 결단을 촉구했다.
associate_pic
발언하는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 지난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혁신위원회 3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3.11.03. scchoo@newsis.com
그러나 인 위원장의 강력 권고 이후 당내에서는 술렁이는 분위기가 감지됐다.

한 영남권 중진 의원은 "타 지역 중진을 연고도 없는 곳에 출마시킨다는 것은 특정 지역 유권자를 모욕하는 일"이라며 "험지 유권자들의 정서가 어떤 것인지 먼저 읽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 지도부 관계자는 "현재 지도부는 지역 쏠림 현상이 없다. 지도부라 콕 집어서 이야기하는 게 아리송하다"고 말했다.

친윤 그룹에서는 대선 당시 윤석열 대통령 수행실장을 지낸 이용 의원이 "당에서 결정한 대로 따라야 하지 않겠나"라 남긴 것 외에 별다른 공개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친윤 일각에서는 "무리한 결정"이라는 볼멘소리가 나오기도 했다.

인 위원장이 희생 대상의 범위를 명확히 밝히지 않은 데다 이미 당내에서 반발이 나오는 만큼 논란은 갈수록 심화할 전망이다.

김기현 대표는 지난 4일 "제안이 오면 종합적으로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지도부는 혁신위 안건을 제출될 때마다 단건으로 처리하지 않고 한꺼번에 모아서 의결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종합하면, 인적 쇄신 권고를 비롯한 혁신 안건들은 혁신위 활동이 끝나는 올해 말까지 의결되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

여기에 공천 경쟁이 시작되는 12월 초부터 사실상 공천을 건드리는 혁신안을 두고 논쟁이 격화되면서 자칫 혁신 동력을 잃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associate_pic
부산서 토크콘서트 연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가 지난 4일 부산 남구 경성대에서 열린 '이언주&이준석 톡!톡! 콘서트'에 참석, 발언을 하고 있다.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은 이 전 대표를 만나기 위해 부산을 방문했지만 끝내 불발됐다. 2023.11.04. yulnetphoto@newsis.com
더 나아가 인 위원장의 '인적 쇄신'이 유승민 전 의원과 이준석 전 대표와의 '통합'을 위한 조건으로 비칠 경우 당 지도부와 친윤계의 반발이 더욱 커질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이 전 대표는 지난 4일 부산 경성대 토크콘서트 현장을 깜짝 방문한 인 위원장에게 "이준석이 환자라 찾아온 건가. 환자는 서울에 있다"고 비판했다. 이 전 대표는 "대화를 위한 전제조건이 해결되지 않아 실망스럽다"고도 했다.

이 전 대표가 말한 '서울에 있는 환자'는 윤 대통령 또는 당 지도부와 친윤을 겨냥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 전 대표의 그간 발언들을 종합해 보면, 윤 대통령의 국정기조 변화, 친윤계와 당 지도부의 퇴진 등의 조처를 요구한 것으로도 풀이된다.

이처럼 통합의 마지막 열쇠인 유 전 의원과 이 전 대표가 '대사면'에 응하지 않는 데다 '인적 쇄신'에 대한 당내 반발도 커질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에서 인 위원장의 고심은 더욱 깊어질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인 위원장은 4일 이 전 대표의 발언을 경청한 직후 '이 전 대표의 신당 창당 의지가 강해 보인다'는 취재진 질문에 "오늘은 들으러 왔다. 생각을 정리해 서울에서 이야기할 생각"이라고 답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gsw@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관련기사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