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김근식 "장제원, 대통령에 충심 있다면 명예로운 결단으로 입증해야"

등록 2023-11-16 13:33:32   최종수정 2023-11-16 16:11:28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당 정상화에 희생 요구하니 분기탱천…내로남불"

"반대 가능한 '당정관계' 위해선 장제원 결단해야"

associate_pic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자신의 유튜브 채널 '장제원TV'에 교회 간증 영상을 게시했다. 사진은 유튜브 채널 화면 캡쳐.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최영서 기자 = 김근식 국민의힘 전 비전전략실장은 16일 당 혁신위원회로부터 거취 압박을 받는 장제원 의원을 향해 "대통령에 대한 충심이 아직 남아 있다면 마지막 명예로운 결단으로 충심을 입증해달라"고 말했다.

김 전 실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장제원 의원이 '알량' 운운하며 서울 안 간다고 버티는 걸 보며, 진즉에 용산에 대해 '아니오'라고 말했다면 이번 저항도 이해됐을 것"이라고 적었다.

그는 "본인이 최측근에 핵관일 때는 대통령에게 순응하고 아부하고, 이제 혁신위가 대통령을 위해서 희생 요구하니 반발하는 모습은 참 보기 민망하다"며 "당을 망치고 대통령이 잘못된 길 갈 때는 완장차고 군기잡더니, 정작 당 정상화하고 대통령이 제대로 된 길 가려고 희생을 요구하니 분기탱천해서 대들고 있으니, 그야말로 내로남불에 적반하장"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혁신위의 최종 목표는 '충성스러운 반대(loyal opposition)'가 잘 작동하는 당정관계를 만드는 것"이라며 "대통령의 국정운영 기조 변화도 결국 쓴소리가 가능한 당정관계라야 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반대가 가능한 당정관계를 위해서는 반대 없는 충성으로 '핵관(핵심 관계자)' 완장만 휘둘렀던 장제원 의원이 상징적으로 결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에 희생한다면 정치적 회생의 길이 있지만 명분 없이 저항한다면  민심의 장강에 떠밀려가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장 의원은 최근 혁신위의 총선 불출마 및 험지 출마 권고에 응답하지 않은 채 지역 산악회 행사에서 "알량한 정치 인생 연장하면서 서울 가지 않겠다"고 말한 바 있다. 사실상 혁신위 요구를 거부한 것으로 해석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youngagain@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최신 포커스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