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12월에 만나는 최고의 뷰…관광공사 추천여행지 4곳

등록 2023-11-22 11:12:15   최종수정 2023-12-04 10:13:23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associate_pic
경기 안산 달전망대와 큰가리섬._길지혜 작가 촬영. (사진=한국관광공사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박주연 기자 = 연말이면 늘 여러 감정들이 교차한다. 아쉬움을 툭툭 털어내고, 새해 희망을 품을 곳으로 떠날 때다.

한국관광공사가 22일 '희망을 찾아 떠나는 여행'을 주제로 12월 여행지를 추천했다. 모두 환상적인 경치를 즐길 수 있는 곳으로, ▲경기 안산 달전망대▲강원 동해 도째비골스카이밸리&해랑전망대 ▲충북 제천 청풍호반케이블카 ▲경북 울진 등기산스카이워크 등 4곳이다.

◆새해 전망을 수(水)놓다, 안산 달전망대
안산 시화방조제 가운데 우뚝 선 달전망대는 달을 모티프로 만든 공간으로, 달의 움직임에 따라 시시각각 풍경이 바뀐다. 작은가리섬에는 이루나타워의 달전망대, 시화나래휴게소, 시화나래조력공원, 시화나래조력문화관이 모여 대부도로 가는 사람들의 발길을 붙든다.

달전망대에서는 시흥시 오이도와 안산시 대부도의 방아머리선착장 입구를 잇는 12.7km 길이의 시화방조제가 내려다보인다. 여의도 15배 규모의 시화호와 조력발전소, 큰가리섬, 인천 송도, 서해 풍경도 한눈에 들어온다. 달전망대 타워층 관람 시간은 오전 10시~오후 8시다.

대부해솔길 1코스의 구봉도 낙조는 안산9경 중 3경으로 꼽힌다. 서울 근교에서 유일하게 중생대 지질층과 화산암체, 공룡 발자국을 확인할 수 있는 안산대부광산퇴적암층(경기기념물)도 놓치기 아쉽다. 하루 두 차례 드넓은 서해 갯벌이 드러나면서 열리는 탄도바닷길을 따라 누에섬까지 대부도 곳곳의 눈부신 풍경 속으로 걸어 들어가자.
associate_pic
강원 동해 도째비골스카이밸리의 야경. 촬영 장보영. (사진=한국관광공사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송구영신 명소, 도째비골스카이밸리&해랑전망대
송구영신의 시기가 다가오면 전국에서 수많은 사람들이 강원 동해로 모여든다.

묵호등대와 월소택지 사이 도째비골에 조성된 스카이밸리와 해랑전망대는 푸른 바다를 감상하는 동시에 다양하고 이색적인 체험 시설을 즐길 수 있는 곳이다. 도째비골스카이밸리는 높이 59m 스카이워크, 도째비골해랑전망대는 길이 85m 해상 보도 교량이다. 어린이와 장애인, 노약자 등 이동 약자도 유아차나 휠체어를 타고 출입할 수 있도록 무장애 경사로를 설치하고, 장애인 화장실과 주차장을 마련했다. 시각장애인은 안내견 동반 입장이 가능하다.

1970년대 호황을 누린 묵호의 생활상을 담화(談畫)로 만나는 논골담길, 국내외 곳곳에서 수집한 연필 3000여 종이 있는 우리나라 최초 연필뮤지엄, 두타산과 청옥산의 비경을 한자리에서 즐기는 동해 무릉계곡(명승)은 이 지역의 보물 같은 유산이다. 무구한 자연과 문화를 간직한 동해에서 얼마 남지 않은 올해를 차분히 돌아보고 다가오는 새해를 준비해보자.
associate_pic
충북 제천 청풍호반케이블카. 내륙의 바다를 실감케 하는 풍경. 박상준 촬영. (사진=한국관광공사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청룡의 해는 청풍에서, 제천 청풍호반케이블카
제천 청풍호(충주호)는 2023년을 마무리하고 2024년 청룡의 해를 준비하기에 더 없이 좋은 여행지다.

청풍호반케이블카 물태리역을 출발해 비봉산역에 다다르면 광활한 풍광이 압도한다. 멀리 소백산과 월악산이 넘실대고, 옥순대교에서 굽이굽이 흘러온 남한강 줄기는 내륙의 바다를 실감케 한다. 케이블카를 타고 이동하는 과정 자체가 즐겁다.

비봉산역은 너른 데크길이 조성돼 있어 여유롭게 거닐며 청풍호와 주변 산세를 감상하기 좋다. 베이커리 카페, 약초숲길, 초승달과 하트 포토 존, 모멘트 캡슐 등이 여행을 풍요롭게 한다.  '2020년 한국 관광의 별' 본상에 선정된 곳인 만큼 휠체어나 유아차 이용도 편하다.

제천 시민의 일상이 스민 의림지, 루미나리에가 반짝이는 겨울밤 비룡담저수지 역시 12월 여행지로 제격이다. 미식 도시 제천을 재발견하는 가스트로투어도 추억을 쌓기에 손색이 없다.
associate_pic
경북 울진의 매력적인 푸른빛을 함께 감상할 수 있는 등기산스카이워크._권다현 촬영. (사진=한국관광공사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바다 위를 걸어 하늘 속으로, 울진 등기산스카이워크
울진 등기산스카이워크는 멀리서도 존재감을 내뿜는 곳이다. 총 길이 135m로, 발아래 푸른 바다가 훤히 내려다보이는 강화유리 구간만 57m고, 높이는 20m다. 투명한 바닥 덕분에 이 길이 바닷속으로 들어가는지 하늘 위로 오르는지 헷갈릴 정도다. 스카이워크 중간쯤에 한 가지 소원은 반드시 이뤄준다는 후포 갓바위 안내판이 있다.

맑은 날에는 갓바위 주변으로 윤슬이 눈부시게 아름답다. 스카이워크 끝자락에는 의상대사를 사모해 용으로 변한 선묘 낭자를 표현한 작품이 자애로운 미소로 맞아준다. 스카이워크와 이어진 구름다리(출렁다리)를 건너면 후포등기산(등대)공원이다. 후포등대를 비롯해 세계 각국의 대표적인 등대를 모형으로 제작·설치했다. 1983년 등기산 꼭대기에서 발굴된 집단 매장 유적과 선사시대 생활 모습을 전시한 울진후포리신석기유적관도 볼거리를 더한다.

후포리는 인기 예능 프로그램 '백년손님'에 나오면서 전국적으로 유명해졌다. 덕분에 유쾌한 입담으로 사랑받은 후포리 어르신들이 주인공이 된 벽화마을이 꾸며졌다. '하트 해변'으로 알려진 죽변 해안을 따라 달리는 죽변해안스카이레일을 타면 옥빛 바다와 기기묘묘한 바위를 감상할 수 있다. 아이와 함께라면 국립해양과학관을 추천한다. 수심 7m 바닷속전망대가 살아 있는 바다를 실감케 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pjy@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최신 포커스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