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日 집권당 "위안부 강제연행 없었다"…"고노 담화, 사실과 달라"

등록 2015-07-28 16:43:08   최종수정 2016-12-28 15:22:58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혜경 기자 = 일본 집권 여당인 자민당이 "일본군 위안부의 강제연행은 없었다"는 내용의 문서를 작성했다.

 28일 요미우리와 산케이 신문보도에 따르면, 자민당 내 '일본의 명예와 신뢰를 회복하기 위한 특명위원회'는 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을 인정한 고노 담화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는 내용의 제언서을 작성했다.

 자민당은 고노 담화에 대해 "강제연행이 있었던 것 같은 사실에 반하는 인식을 국제사회에 확산시킨 큰 원인이 됐다"고 제언서를 통해 주장했다. 자민당은 오늘 제언서를 정부에 제출할 방침이다.

 '고노 담화'는 1993년 고노 요헤이(河野洋平) 전 관방장관이 발표한 것으로 일본군 위안부에 대한 일본군의 강제성을 인정하며 사과한 담화문이다.

 자민당은 제언서를 통해 고노 담화의 내용을 부정하며 일본 정부에 적극적인 설명과 반론을 요구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일본 정부에 구체적 행동 방안도 제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제언서에는 해외에 설치되고 있는 위안부 소녀상이 설치된 외국 도시에 압력을 강화할 것과 국제사회가 위안부 문제를 올바르게 이해하도록 구미 학자들과 연구기관에 정보를 제공하고 위안부 관련 출판물을 번역하는 등의 방안이 담겼다.

 그러나 국제적 시선을 의식해 "위안소가 설치되어 민간업자가 여성을 모집해 일하게 한 것은 사실이며, 여성의 인권과 존엄을 현저히 훼손했다"고 기재했다. 일본 정부가 아닌 민간 차원에서의 위안부 모집이 있었다고 주장하는 것이다.

 자민당은 제언서를 통해 "사실 관계에 근거하지 않는 보도 등으로, 전시 중 위안부 문제 등에 대해서 일본의 명예와 신뢰가 크게 훼손되어 왔다"며 "위안부 강제연행이 있었다는 이른바 '요시다 증언'의 충분한 검증 없이 기사를 날조해 국제사회에 잘못된 인식을 심어 준 아사히 신문의 책임이 크다"고 주장했다.

 아사히 신문은 1982년 일본군 위안부 강제연행에 대해 증언한 고(故) 요시다 세이지(吉田淸治)의 인터뷰 기사를 실었었다. 요시다 세이지는1942년부터 3년 간 일본 야마구치(山口)현 노무보국회 동원부장으로 일했는데, 그는 자신이 태평양전쟁 말기 한국에 건너가 일본군 위안부와 징용 노무자들을 대거 강제연행했다고 증언했었다. 그러나 2014년 8월 초 아사히 신문은 이 인터뷰 내용을 뒷받침할 만한 증거를 찾지 못했다며 32년 만에 관련 기사를 공식 취소한 바 있다.

 자민당은 제언서를 통해 "왜곡된 걱정스러운 상황을 빨리 제거할 필요가 있다"며 "객관적 사실에 근거해 위안부 문제를 둘러싼 잘못을 바로잡아야 한다"고 밝혔다.

 "일본은 아시아의 평화와 발전을 위해 핵심 역할을 해야 하고, 인권 국가로서의 행보를 공고히 하며 여성이 활약할 수 있는 사회를 구축한다.국제 사회에서 존경과 신뢰를 받는 문화 국가를 지향해야 한다"고 제언서는 밝혔다.

 chkim@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