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초점]이젠 추석이다…한국영화 3파전

등록 2015-09-05 08:00:00   최종수정 2016-12-28 15:33:50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associate_pic
사도, 영화
【서울=뉴시스】손정빈 기자 = 올해 여름은 1000만 영화 2편(‘암살’ ‘베테랑’)을 탄생시키며 지나갔다. 뜨거웠던 여름이 가자마자 이제 극장가는 추석 대목을 다시 한 번 맞이한다. 방학이 있는 여름과 연말연시만큼은 아니지만, 추석 연휴 또한 영화계 대목이다. 추석 연휴기간 경쟁을 벌일 한국영화 3편을 골라봤다.

 ◇네임밸류 만으로도…송강호·유아인의 ‘사도’

 ‘사도’는 ‘1000만 영화’의 주역들이 뭉친 작품이다. 이준익 감독은 ‘왕의 남자’(2005)를 만들었고, 송강호는 ‘괴물’(2006)과 ‘변호인’(2013)에, 유아인은 ‘베테랑’(2015)에 출연했다. 영화의 미래는 예측할 수는 없지만 어쨌든 느낌은 좋다.

 1000만 영화를 만들어 본 이들이 함께하는 영화라는 게 ‘사도’ 흥행을 긍정하는 감이라면, 송강호는 이 영화의 흥행을 실질적으로 담보하는 절대적인 실체다. 송강호가 나온 영화라면 관객은 일단 본다. 송강호는 명실상부 대한민국 최고 배우다.

 송강호는 이름값에 걸맞게 1분30초 분량의 예고편만으로도 무시무시한 존재감을 내뿜는다. 영화가 공개되지 않은 상황에서 판단하기는 이르지만, 예고편을 통해 공개된 송강호의 얼굴은 그가 이전 작품에서 보여준 적이 없는 것이었다.

 여기에 최근 가장 뜨거운 배우인 유아인이 송강호와 호흡을 맞췄다. 놀라운 건 송강호와 유아인이 극렬하게 대립하는 게 가장 중요한 이 영화에서 유아인이 송강호 못지않은 카리스마를 보여준다는 점이다. 김해숙, 문근영 등 연기력을 굳이 논할 필요 없는 배우들도 힘을 보탰다. '사도'는 최고 배우들의 최고 연기력을 맛볼 수 있는 작품이 될 것이다.

 ‘사도’는 조선 왕실 최대 비극으로 평가받는 사도세자의 죽음을 그린다. 송강호가 아들을 죽이는 왕 영조를, 유아인이 사도세자를 연기했다. 16일 개봉.

associate_pic
서부전선, 영화
 ◇소재의 힘, 이야기의 힘…‘서부전선’

 한국전쟁을 소재로 가족을 다루는 ‘서부전선’(감독 천성일)은 한국 관객이 가장 좋아하는 이야기를 한다. 물론 너무 뻔한 이야기가 아니냐고 할 수도 있겠지만, 이런 영화는 꽤 잘 먹힌다. 가족이 한자리에 모이는 명절에 어울리는 작품이라고도 할 수 있겠다.

 영화는 휴전 3일 전, 일급 기밀문서를 정해진 장소에 정해진 시간 안에 전달하라는 임무를 받은 국군 병사 남복과 사수를 잃고 홀로 탱크를 꿀고 북으로 돌아가려던 북한군 소년병이 그 문서를 손에 넣으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예고편으로 미루어 볼 때, 코믹하면서 감동적인 영화가 될 것으로 보인다.

 설경구, 여진구 좋은 연기력을 갖춘 두 주연 배우의 조합이 눈에 띄기는 하지만 더 주목해야 하는 건 연출을 맡은 천성일 감독이다. 이번 작품은 작가 천성일의 연출 데뷔작이다. 영화 ‘7급 공무원’(2009) ‘해적:바다로 간 산적’(2014), 드라마 ‘추노’(2010) 등 흥행과 작품성 모두에서 인정받았던 천성일 작가가 자신이 쓴 이야기를 얼마나 능수능란하게 스크린 위에 구현할 수 있을지 지켜봐야 한다.

 특히 코미디와 휴먼 드라마를 섞은 안정을 택한 영화일수록 이야기를 제대로 풀어내지 못하거나 연출이 자연스럽지 않았을 때, 더 큰 비판에 직면할 수 있다. 24일 개봉.

 ◇권상우와 성동일의 코미디…‘탐정:더 비기닝’

associate_pic
탐정:더 비기닝, 영화
 강대만(권상우)은 국내 최대 미제살인사건 카페를 운영하는 만화방 주인. 한국의 셜록을 꿈꾸며 경찰서를 기웃거리지만, 현실은 아기를 돌보고 아내 눈치 보는 게 일상인 평범한 남자다. 그러던 어느 날, 친구이자 강력계 형사인 준수가 살인범으로 체포되고 강대만은 이 사건을 직접 해결하기 위해 나선다. 광역수사대 출신 전설의 형사 노태수(성동일)와 함께.

 스토리 라인만 봐도 알 수 있듯이 ‘탐정:더 비기닝’(감독 김정훈)은 발랄한 수사극이다(성동일은 지난달 열린 제작보고회에서 “후반부에 강력한 반전이 숨겨져 있다”고 말했다). 예고편만 봐도 영화의 분위기를 짐작할 수 있는데, 코미디 연기에 일가견이 있는 성동일과 오랜만에 힘 빼고 돌아온 권상우의 코믹 연기 호흡이 얼마나 잘 들어맞느냐가 성공 여부를 가름할 것으로 보인다.

 이 영화가 기대를 모으는 것도 바로 이 지점이다. 성동일·권상우 두 배우는 영화에 관한 정보가 부분적으로 공개되는 행사인 제작보고회에서 시종일관 서로에게 농담을 던지는 등 서로가 함께하는 것 자체를 매우 즐기는 듯 보였다. 성동일은 권상우를 향해 “참기름 같은 배우”라고 말했고, 권상우는 성동일에 대해 “함께 연기해 행복했다”고 했다. 두 사람은 입을 모아 “촬영장을 떠나기 싫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탐정:더 비기닝’은 ‘사도’에 비해 주목도가 떨어지는 작품이지만, 제작보고회에서 두 배우가 보여준 호흡을 영화에서도 보여준다면 입소문을 탈 수 있는 영화다.

 수사극인 만큼 서사가 치밀하다면 금상첨화이고, ‘사도’ ‘서부전선’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밝은 작품이라는 점에서 추석 연휴를 즐기기에 나쁘지 않다는 것도 강점이다. 24일 개봉.

 jb@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