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비트코인 한달새 40% '뚝'…코인 거품 꺼지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17 14:40:53  |  수정 2021-05-17 14:45:07
머스크 폭탄선언 이후 '매각' 시사에 추락
비트코인 8100만원대에서 5300만원대로
"자산 가격 하락기"…일시적 조정 시각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의 트위터 한 마디에 비트코인이 급락한 17일 오전 서울 강남구 빗썸 강남고객센터 전광판에 비트코인과 알트코인 시세가 하락세를 나타내고 있다. 머스크 CEO는 지난 16일(현지시간) 테슬라 소유 비트코인 매각을 시사하는 트윗을 남겼다. 2021.05.17. dahora83@newsis.com
[서울=뉴시스] 유자비 기자 = 암호화폐 대장 격인 비트코인이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의 말 한마디에 출렁이는 등 급격히 추락하고 있다. 비트코인의 시장 지배력이 갈수록 약화되며 시장 거품 붕괴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17일 암호화폐거래소 빗썸에 따르면 오후 1시50분 기준 비트코인 가격은 24시간 전 대비 9.81% 급락한 5296만1000원에 거래됐다. 지난달 14일 사상 최고가(8148만원)와 비교하면 38% 급락한 가격이다.

비트코인은 '머스크 리스크'에 시달리며 빠르게 추락하고 있다.

머스크는 지난 12일(현지시간) 비트코인을 사용한 테슬라 차의 구매 결제 허용을 중단하겠다는 '폭탄 발언'을 던지며 암호화폐 시장 하락장을 이끌었고, 16일 테슬라 소유 비트코인을 매각할 수 있다고 시사하자 낙폭은 더 커지고 있다. 머스크는 오후 한 트위터리안이 '비트코인 투자자들은 테슬라가 나머지 비트코인 보유분을 팔았다는 사실을 다음 분기에 알게 될 것'이라고 전망한 트윗에 "정말이다(Indeed)"라고 답을 달았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의 트위터 한 마디에 비트코인이 급락한 17일 오전 서울 강남구 빗썸 강남고객센터 전광판에 비트코인과 알트코인 시세가 하락세를 나타내고 있다. 머스크 CEO는 지난 16일(현지시간) 테슬라 소유 비트코인 매각을 시사하는 트윗을 남겼다. 2021.05.17. dahora83@newsis.com
금리 인상을 둘러싼 우려도 하락세에 영향을 미치고 있단 분석이 나온다. 오정근 한국금융ICT융합학회장은 "코로나19 이후 초저금리의 막대한 돈이 풀리면서 코인뿐 아니라 주식 등이 모두 올랐는데 지난달 미국 물가지표가 시장 예상치를 뛰어넘으며 금리 인상, 테이퍼링(점진적 양적완화 축소) 등 전망이 나온다"라며 "금리 인상 시기가 다가오자 자산 가격이 하락기에 들어가고 있다"고 분석했다. 

최근 고전하고 있는 비트코인은 암호화폐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지속 줄어들고 있다.

글로벌 암호화폐 시황 중계 사이트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비트코인 도미넌스(시가총액 점유율)는 전날 39.94%로 떨어진 후 40%선에서 오르내리고 있다. 비트코인 도미넌스가 40% 아래로 내려온 것은 3년 만이다. 비트코인 시가총액 점유율은 올 초 70%에서 지난달 말 절반 밑으로 내려간 이후 좀처럼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최근 데이터트랙의 공동 설립자인 니콜라스 콜라스는 비트코인의 점유율이 40%로 내려가면 비트코인을 제외한 암호화폐 가격이 빠르게 따르게 떨어질 수 있다고 전망하기도 했다.

알트코인의 약진에 비트코인의 시장 지배력이 약화되자 3년 전 버블 붕괴가 재연될 지 우려가 나오고 있다. 2017년 말~2018년 초 암호화폐 투자 광풍에 가격이 치솟던 비트코인 등 코인은 순식간에 폭락한 바 있다.

일각에선 일시적인 조정일 수 있다는 의견도 나온다.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는 지난 30일 동안 100억달러 규모의 21만5000비트코인을 기관이 사들였다는 분석 자료를 인용, 비트코인에 대한 기관 매수세가 이어지고 있다며 강세장이 끝나지 않았다는 증거라고 분석했다.

테슬라 외에도 스퀘어, 넥슨 등 글로벌 기업과 금융기관이 비트코인을 직접 매입하거나 지불수단으로 비트코인을 활용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jabi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