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코로나시대 문화현장]"턱스크 관객에 매번 착용 요청...역정 낼때 죄송하죠"

등록 2021-08-07 06:01:00   최종수정 2021-08-25 15:06:39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진희 기자 = 손민지 하우스 매니저(House Manager)가 4일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오페라 극장에서 하우스 어텐던트(House Attendant)들과 회의를 하고 있다. 2021.08.07. pak7130@newsis.com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관객분들이 혹시나 함성을 지르지 않게 잘 공지해주세요. 멘트로 전달하기보다 (공연장 내 주의사항을 적은) 패널을 통해 내용을 잘 전달해주시길 바랍니다."

지난 4일 오후 1시40분 예술의전당 내 객석 관리 사무실. '하우스 어텐던트'(House Attendant·공연장 안내원) 조회시간이다.

 손민지(30) 하우스 매니저가 평소처럼 차근차근 업무내용을 전달했다. 지난해부터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지침이 주를 이루고 있다.

마티네(낮 공연)가 몰려 있는 수요일 오후는 어텐던트의 평일 일과 중 가장 바쁜 때다. 복합공연장인 예술의전당은 특히 국내에서 마티네 공연이 가장 많다. 오페라하우스·음악당 내 다양한 공연장에서 여러 공연이 동시다발적으로 열린다.

예술의전당 하우스 어텐던트 인원은 50명. 많을 때는 하루에 7개 공연의 안내를 담당한다. 이날은 5개 공연을 담당했다. 오페라하우스 내 오페라극장에서 공연 중인 뮤지컬 '광화문연가'에만 25명이 투입됐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진희 기자 = 하우스 어텐던트(House Attendant)들이 4일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오페라 극장에서 공연이 끝난 객석을 정리하고 있다. 보통 하우스 어셔(House Usher)라고 하는 예술의전당 어텐던트는 공연 시작 전 관객 수 파악, 객석 상태 파악, 안전시설물 상태 파악 등의 업무를 맡으며 관객의 입장부터 착석까지 공연에 관련된 전 과정을 돕는 업무를 수행한다. 2021.08.07. pak7130@newsis.com


이날 마티네 공연 시작은 오후 2시30분. 오후 1시50분께 조회가 끝나자마자, 어텐던트들은 오페라극장 안과 주변으로 걸음을 재촉했다. 오페라극장 객석 수는 2200석. 코로나19 시국엔 띄어앉기가 적용되지만, 어텐던트들은 빈틈 없이 모든 의자의 팔걸이 등을 소독약으로 싹싹 닦아냈다.

공연장 밖 어텐던트들도 바쁘기는 마찬가지다. 미리 와 로비에 있는 관객들에게 전자 문진을 위한 QR코드를 안내했다. 포토월 촬영 시, 마스크를 벗는 관객에겐 정중히 자제 요청도 한다.

하우스 어텐던트는 감정 노동자들이다. 같은 말과 설명을 반복하면서 끊임없이 사람들을 응대해야 한다. 코로나19 시국엔 꼼꼼하게 더 챙겨야 할 것이 많아졌다. 일부 관객들의 무례한 행동의 종류가 더 늘었다. 백신을 맞았다며 마스크를 벗는 관객, 수기 문진표에 글씨를 휘갈겨 쓴 관객들을 상대하다보면 진이 빠지기 일쑤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진희 기자 = 하우스 어텐던트(House Attendant)들이 4일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오페라 극장에서 손푯말을 들고 공연 입장을 준비하고 있다. 보통 하우스 어셔(House Usher)라고 하는 예술의전당 어텐던트는 공연 시작 전 관객 수 파악, 객석 상태 파악, 안전시설물 상태 파악 등의 업무를 맡으며 관객의 입장부터 착석까지 공연에 관련된 전 과정을 돕는 업무를 수행한다. 코로나19 이후 어텐던트는 손푯말 사용하여 관람객 입장을 도와주고 있다. 2021.08.07. pak7130@newsis.com
공연장 내 에어컨은 잘 가동되고 있지만, 공연 시작 전부터 어텐던트들의 이마엔 땀방울이 송글송글 맺혔다. 관객을 대하는 얼굴은 그런데도 생글생글이다.

어느덧 시침과 분침은 오후 2시25분을 가리키고 있었다. "딩동댕~" 공연 시작 5분 전 알림이 울리면, 어텐던트들은 더욱 바빠진다. 미처 입장을 못한 관객들의 줄이 늘어서고, 로비 입구에선 다른 관객들이 부리나케 뛰어온다. 

어텐던트들은 관객마다 티켓과 문진표를 일일이 확인하고, 동선을 안내한다. 어텐던트들은 당연히 손을 소독하고 장갑을 착용한다. 그럼에도 어텐던트들의 수표(티켓의 절취선을 끊어주는 행위)가 부담스러운 관객들에겐 직접 표를 끊고 들어갈 수 있도록 안내한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진희 기자 = 하우스 어텐던트(House Attendant)들이 4일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오페라 극장에서 관람객 입장을 도와주고 있다. 보통 하우스 어셔(House Usher)라고 하는 예술의전당 어텐던트는 공연 시작 전 관객 수 파악, 객석 상태 파악, 안전시설물 상태 파악 등의 업무를 맡으며 관객의 입장부터 착석까지 공연에 관련된 전 과정을 돕는 업무를 수행한다. 2021.08.07. pak7130@newsis.com
'어텐던트'들은 공연장 K-방역의 공헌자들이다. 지난해 코로나19가 발발하던 시점을 제외하고, 한국 내 공연장은 멈춘 기간이 없다. 브로드웨이·웨스트엔드가 셧다운됐을 때도 한국에선 '오페라의 유령' 같은 공연의 월드투어가 진행됐다. 일정 규모를 갖춘 공연장 내 감염 전파도 없었다.

손민지 매니저는 "불특정 다수의 관객분들을 응대해야 하지만 저희가 방역 지침만 잘 따르면 안전하다는 걸 믿고, 지금까지 그것이 증명돼왔다"고 말했다. 우다영(26) 부매니저도 "갈수록 안전하게 공연이 진행이 되고 있다는 믿음이 생긴다"고 고개를 끄덕였다.

어텐던트와 이들을 관리하는 매니저들 중엔 '공연 마니아'들이 많다. 음악 전공의 공연 애호가인 손 매니저는 약 8년 전 아르바이트로 어텐던트 일을 하다, 하우스 바이저와 부매니저를 거쳐 매니저가 됐다. 역시 공연 마니아인 우 부매니저는 3년 전 어텐더드를 일을 시작했고, 4개월 전에 부매니저가 됐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진희 기자 = 하우스 어텐던트(House Attendant)들이 4일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오페라 극장에서 자리를 지키며 업무를 보고 있다. 보통 하우스 어셔(House Usher)라고 하는 예술의전당 어텐던트는 공연 시작 전 관객 수 파악, 객석 상태 파악, 안전시설물 상태 파악 등의 업무를 맡으며 관객의 입장부터 착석까지 공연에 관련된 전 과정을 돕는 업무를 수행한다. 이들은 공연이 끝날때까지 각자의 업무 위치를 지킨다.  2021.08.07. pak7130@newsis.com
코로나19 기간 이들이 가장 힘들어 한 때는 지난해 2월 말 전국의 공연장이 일제히 셧다운됐을 때다. 

손 매니저는 "음악당 로비가 텅 빈 채, 샹들리에만 덩그러니 매달려 있는 모습을 보고 말로 설명할 수 없는 이상한 기분이 들었다"고 돌아봤다. "다행히 공연이 재개됐죠. 코로나19 관련 방역 근무 매뉴얼이 추가되는 등 더 분주해졌지만, 공연을 다시 한다는 것만으로도 감사했습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진희 기자 = 손민지 하우스 매니저(House Manager)가 4일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오페라 극장에서 뉴시스와 인터뷰 하고 있다. 하우스 매니져는 공연장의 운영 및 관리를 총괄하고, 관련 종사원의 활동을 관리·감독을 한다. 2021.08.07. pak7130@newsis.com
업무 가운데 종종 무기력이 찾아올 때가 있긴 하다. 우 매니저는 "스타가 등장할 때 가끔 관객분들이 자기도 모르게 함성을 내는 경우(코로나19 시국에 공연장 안에선 함성 자제)가 있었요. 그 때 저희가 안내를 잘 전달 못한 거 같아 속상하기도 하다"며 고개를 푹 숙였다.

"턱스크 등을 한 관객에게 마스크를 올바르게 착용해달고 정중히 요청 드리면 '왜 나를 부끄럽게 만드느냐'며 역정을 내는 분도 계세요. 괜히 죄송하기도 하죠. 하지만 그게 저희의 일인 걸요." 

공연의 막이 올라간 뒤에도 어텐던트들은 여전히 바쁘다. 티켓 수와 관객 수가 맞는지 재집계를 하고, 늦게 온 관객들의 입장 시간 등을 조율하는 등의 업무가 계속 이어진다.

공연장 내 객석 끝에 앉아 있는 어텐던트들 역시 바쁘기는 마찬가지다. 무대가 아닌 객석을 바라보며, 혹시나 돌발상황이 생기지 않을까 끊임없이 지켜본다. '무대 관람'이 아닌 '객석 관람'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진희 기자 = 우다영 부매니저가 4일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오페라 극장에서 뉴시스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1.08.07. pak7130@newsis.com
"으라차차!" 공연이 올라간 뒤 40분쯤이 지난 뒤 공연장 입구를 담당한 어텐던트는 그제서야 살짝 기지개를 켰다. 이내 티켓을 모아 놓은 통으로 다시 시선을 돌렸다. 마침 그녀 옆을 지나가던 매니저가 생긋 눈웃음을 지으며 '파이팅 자세'를 취한다.
 
손 매니저는 공연뿐만 아니라 사람들과 같이 근무하는 것이 좋아 이 직업을 택했다. "공연을 보러 오시는 관객분들이 좋은 에너지를 받는 걸 보면, 제게도 그 에너지가 전달된다"고 미소지었다. "공연 뒤 흡족한 표정으로 공연장을 나가시는 분들을 볼 때 가장 뿌듯해요."

우 매니저는 "관객분들이 함성을 내지 않고, 마스크를 내리지 않는 걸 보면 (우리의) 안내가 잘 전달된 거 같아 다행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공연이 짜릿한 이유는 같은 작품이더라도 매일 똑같은 것이 없다는 점이에요. 관객분들이 공연장을 찾아주실 때 저희와 공연장을 믿고 오신다는 생각에 또 짜릿하고 감사해요. 방역 수칙을 잘 지켜주시는 분들을 보면 더욱 감사하고요."     

이날 어텐던트와 매니저들은 관객을 응대할 때마다, 일정 간격 '거리두기'를 했다. 하지만 그들 사이에 심리적 거리는 없었다. 공연의 힘이요, 코로나19 시대 문화예술의 존재 가치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관련기사

최신 포커스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