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금융위 "오후 6시30분까지 24개 거래소 신고접수 완료"

등록 2021.09.24 20:00:41수정 2021.09.24 20:04:1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ISMS인증 29개 거래소 모두 신고접수 예상"
지갑서비스업 등 기타사업자 9개사 신고접수 완료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뉴시스]이주혜 기자 = 가상자산(암호화폐) 사업자의 금융당국 신고 접수가 24일 마감되는 가운데 24개 거래소가 신고접수를 완료했다.

금융위원회 금융정보분석원(FIU)는 24일 오후 6시30분 현재 33개 가상자산사업자에 대한 신고 접수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거래업자 24개사, 지갑서비스업자·보관관리업자 등 기타 가상자산사업자 9개사다.

가상자산사업자 신고접수는 이날 자정까지 진행된다.

FIU는 가상자산 거래업자의 경우 정보보호 관리체계(ISMS) 인증을 획득한 29개사 모두 신고접수를 할 것으로 예상했다.

앞서 ISMS와 실명확인 입출금 계정 발급 확인서를 받은 업비트, 빗썸, 코인원, 코빗 등 4개 거래소는 신고를 마쳤으며 이중 업비트는 신고가 수리됐다. ISMS만 획득한 25곳 중 20곳은 신고접수를 완료했으며 5곳도 신고 관련 상담을 진행 중이다.

FIU와 금감원은 3개월 이내에 심사해 수리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며, 신고수리가 된다면 정상적으로 영업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 외 가상자산 지갑서비스업자, 가상자산 보관관리업자 등 기타 사업자의 경우 ISMS 인증을 획득한 14개사 중 9개사가 신고접수를 완료했다.

'특정금융정보이용법(특금법)' 개정안에 따라 기존 가상자산 사업자는 이날 오후 11시59분까지 FIU에 사업 신고를 해야 한다. 사업자 신고를 하지 않으면 가상자산 영업을 종료해야 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winj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