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돌싱글즈2' 이혜영 "너무 센 거 아니야?"…돌발 행동에 화들짝

등록 2021.10.17 01:03: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17일 방송되는 MBN '돌싱글즈2'. (사진=MBN '돌싱글즈2' 제공) 2021.10.1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강진아 기자 = '돌싱글즈2'에서 4MC가 첫 회부터 펼쳐지는 돌싱남녀 8인의 돌발 행동에 경악하는 현장이 포착됐다.

17일 오후 9시20분에 첫 방송되는 돌싱남녀들의 연애&동거 리얼리티 MBN '돌싱글즈2'에서는 이혜영, 유세윤, 이지혜, 정겨운이 시즌1에 이어 돌싱남녀들의 희로애락을 함께 한다.

이들은 분위기가 한결 달라진 시즌2 첫 녹화에서 잔뜩 설렌 채 자리에 앉았다. 이어 "시즌1이 방송될 때 직접 용기 내어 출연 신청을 한 돌싱들이 모인 만큼 장난이 아닐 것 같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4MC는 녹화 시작부터 업그레이드된 '매운맛'에 머리를 부여잡는 모습을 보여 궁금증을 유발한다. 이들은 '돌싱글즈2'를 찾아온 새로운 돌싱남녀의 이혼사와 전 배우자에 관한 솔직한 심정을 들으며 "세다"고 연발한다. 짙은 스킨십에 이어 언성을 높이는 갈등 현장을 관전한 후에는 "내가 지금 뭘 본 거야"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한다.

특히 하이라이트 영상을 선감상한 이혜영은 녹화 도중 제작진에게 "너무 세게 하는 거 아니야? 시즌1은 약간 잔잔했잖아"라고 말하고, 유세윤은 "1기 출연자를 이기려고 일부러 저러는 것 아닌가"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정겨운은 "속도가 너무 빠르다"는 감상평과 함께 "진짜 재혼하는 커플이 나올 수도 있겠다"며 '돌싱 선배'로서의 촉을 발동했다.

제작진은 "첫 회를 모두 감상한 4MC가 '이게 다 하루 만에 이뤄진 일이냐'고 반문할 정도로 5G급 전개가 펼쳐진다"며 "'마라맛 연애 예능'이라는 새로운 장르에 걸맞은, 강렬한 케미와 격정적 로맨스가 몰아치는 시즌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돌싱글즈2'는 국내 최초로 돌싱들의 연애와 동거 생활을 그리는 연애 예능이다. 새로운 인연을 찾기 위해 '돌싱 빌리지'에 입성한 돌싱남녀 8인이 서로를 향한 직진 로맨스를 가동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aka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