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원희룡 "내가 윤석열 2중대? 그 사람도 나도 우습게 돼"

등록 2021.10.16 19:42:1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尹, 느닷없이 칭찬…한 번 더하면 스토커로 신고"
'정신머리' '버르장머리'…"대통령의 언어는 아냐"
尹 당 해체 발언…"잘못한 거고 사과해야 한다"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 우장호 기자 = 국민의힘 원희룡 대선 경선 후보가 13일 오후 제주시 도남동 KBS제주방송국에서 열린 합동토론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제주도사진기자회) 2021.10.13. woo1223@newsis.com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의 후보 단일화 가능성에 대해 극구 부인했다.

원 전 지사는 16일 JTBC에 출연해 "(윤 전 총장이) 이틀 연속 저를 느닷없이 칭찬하고 손짓했는데 두 번까지는 '왜 저러지' 싶은데 한 번 더하면 스토커로 신고하겠다"고 우스갯소리로 응수했다.

그는 "평소에 왕래도 없던 친척이 와서 '용돈 필요 없냐'고 물어볼 때는 뭔가 바라는 게 있을 것"이라며 "어림도 없는 이야기, 턱도 없는 이야기"라고 했다.

원 전 지사는 다만 "원희룡의 단일화는 언제든지 열려있다"면서도 "윤 후보의 현재 준비 상태를 보면 저를 훨씬 안심하고 믿을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원희룡이 윤석열의 2중대다'는 말에 대해서는 "당내 경선을 많이 치러봤는데 (그렇게 되면) 그 사람도 우습게 되고, 나도 우습게 되고, 전체 경선이 우습게 된다"고 했다.

최근 후보들 사이에서 '정신머리' '버르장머리' 등 속된 표현이 나오는 데에는 "특별히 비속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면서도 "대통령의 언어와 대통령의 마음가짐에는 안 어울린다. 이런 분들은 대통령이 안 된다"고 평가했다.

또 윤 전 총장의 '당 해체' 발언에 대해서는 "(나 역시) 소장파일 때 그런 식으로 당 해체론을 주장한 적 있다"고 했다. 다만 "문제는 지금 소장파로서의 얘기가 아니라 경선 후보자인데 당 해체라는 말을 어떤 장소와 어떤 맥락에서 내면 오해할 수 있다는 걸 알고 소통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대선 후보는 '당신이 오해했다'고 말할 수 있는 권리가 없다"며 "이 관계를 아직도 적응하지 못하고 착각하고 있다. 그런 점에서 윤 전 총장이 잘못한 거고 사과해야 한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