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재영·이다영, 그리스로 출발…끝까지 묵묵부답

등록 2021.10.16 22:15:4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밤 비행기로 터키 거쳐 그리스행

질문 세례에도 입장 표명 안 해

associate_pic

[인천공항=뉴시스] 홍효식 기자 = 학교폭력과 가정폭력 의혹에 휩싸인 이재영, 이다영(왼쪽) 쌍둥이 자매가 16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그리스로 출국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 9일 개막한 2021-22 시즌 그리스 리그 PAOK 테살로니키 구단에 합류한다. 2021.10.16. yesphoto@newsis.com

[인천공항=뉴시스] 권혁진 기자 = 울며 겨자먹기로 해외로 향하게 된 이재영·이다영 '쌍둥이 자매'가 마침내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두 선수는 16일 밤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터키를 경유해 그리스로 향하는 여정이다.

이들이 공항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출국을 정확히 2시간 앞둔 오후 9시45분이었다. 어머니 김경희씨와 함께 출국장에 나타난 두 선수는 재빨리 수속을 마친 채 비행기 탑승을 위해 발걸음을 옮겼다. 

가족으로 보이는 여러 사람들이 함께 짐을 옮겨주며 끝까지 함께 했다.

두 선수는 취재진의 질문에 철저히 함구했다. "그리스로 나가게 된 소감이 어떤가". "사과의 말을 할 의향이 있느냐"에 대해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이재영만이 "한마디만 해달라"는 요청에 짤막하게 "(답변을 해주지 못해)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V-리그 최고 스타였던 두 선수의 인생은 지난 2월 불거진 학교 폭력으로 180도 바뀌었다. 당시 온라인 커뮤니티에 학창 시절 친구들을 괴롭혔던 내용들이 낱낱이 공개되면서 한순간에 추락했다.

associate_pic

[인천공항=뉴시스] 홍효식 기자 = 학교폭력과 가정폭력 의혹에 휩싸인 이재영, 이다영(왼쪽) 쌍둥이 자매가 16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그리스로 출국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 9일 개막한 2021-22 시즌 그리스 리그 PAOK 테살로니키 구단에 합류한다. 2021.10.16. yesphoto@newsis.com

이재영과 이다영은 자필 사과문을 게재해 용서를 구했고, 소속팀 흥국생명은 무기한 출전 정지 처분을 내렸다. 두 선수는 시즌 내 복귀하지 못했고, 우승이 확실해 보였던 흥국생명은 정규리그와 챔피언결정전을 모두 2위로 마쳤다.

재기를 기대했던 두 선수에게 또 하나의 나쁜 뉴스가 날아들었다. 흥국생명이 여론의 악화를 의식해 2021~2022시즌 출전에 필요한 선수 등록을 하지 않기로 결정한 것이다.

설 곳을 잃은 이들에게 남은 선택지는 사실상 해외진출 뿐이었다. 이재영과 이다영은 더욱 적극적으로 해외리그행을 타진했다. 그 결과 그리스리그 소속 PAOK와 계약을 체결했다. 

이재영과 이다영은 대한배구협회가 국제이적동의서(ITC)를 발급할 수 없다고 맞서면서 어려움을 겪기도 했지만 국제배구연맹(FIVB)이 직권으로 승인해 이적이 최종 확정됐다.

여러 풍파를 거쳐 그리스로 향한 이재영과 이다영은 그리스 도착 후 메디컬테스트를 마친 뒤 큰 이상이 없다면 곧장 팀에 합류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