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내리막길에서 던진 볼링공, 200m 굴러가 안경점 '박살'

등록 2021.10.18 13:13:13수정 2021.10.18 14:18:1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경찰, 특수재물손괴 등의 혐의로 70대 검거

associate_pic

ⓒ부산경찰청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내리막길에서 볼링공을 던져 200m가량 떨어진 안경점을 파손시킨 혐의를 받는 7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북부경찰서는 18일 A씨를 특수재물손괴 등의 혐의로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17일 오후 2시55분 북구의 길거리에서 버려진 볼링공(10㎏)을 경사가 15도에 이르는 내리막길에 던져 200여m 떨어진 안경점의 대형 유리와 진열장, 바닥타일, 안경테 등을 파손시켜 500만원 상당의 재산피해를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associate_pic


당시 인근 지구대에서 근무하고 있던 경찰관들이 볼링공이 굴러가 안경점을 덮치는 것을 목격했다. 

볼링공이 굴러가는 길에는 보행자와 운행 중인 차량 등도 있었다고 경찰은 전했다.

associate_pic


사고가 나자 지구대 근무자 전원이 동원돼 CCTV 영상을 분석했고, 인근 쌈지공원방향에서 볼링공이 내려오는 것을 확인한 뒤 탐문수사를 벌여 용의자 A씨를 검거했다.

경찰은 정확한 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yulnetphot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