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윤석열 "대전·세종 산단,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하겠다"

등록 2021.10.25 15:34:58수정 2021.10.25 16:00: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국민캠프 충청권역 선대위 임명
대전발전포럼에도 참석

associate_pic

[대전=뉴시스] 조명휘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경선후보가 25일 오후 대전시당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1.10.25. photo@newsis.com


[대전=뉴시스] 조명휘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경선후보가 대전·세종의 산업단지를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하겠다고 공약했다.

윤 후보는 25일 오후 대전시당서 열린 기자간담회를 통해 "대전·세종 인근의 몇 군데 산단을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해서 외국계 기업들이 많이 들어오도록 세제감면도 지원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또 "유성(과학벨트)에서 진행되는 중이온 가속기가 정부의 시스템 관리능력 미비로 빨리 완공되지 않고 있는데 조속히 완공해 시험화하겠다"면서 "중이온 가속기가 완공 후 실용화되면 지역의 GDP와 고용창출에 상당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집권하게 되면 충남지역에서 관심이 많은 혁신도시 공공기관 이전에도 지역의 희망사항을 반영하고, 공공기관들이 대덕연구단지, 경제자유구역과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고도 약속했다.

전두환 정권 옹호 발언 논란과 관련해선 "최고의 전문가를 통해 성장과 번영에 관련된 일을 하는게 국민을 행복하게 하는 것이라고 말씀드리는 과정서 (전두환) 이름 석자만 들어도 힘들어 할 분들 생각을 못한 불찰"이라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군사 반란과 광주 5·18 학살에 대해선 그동안 강도높게 비판해왔고, 나 자신이 자유민주주의와 법의 지배라는 원칙 하나로 정치생활을 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검찰이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기소하면서 배임 등 주요 혐의를 넣지 않은 것에 대해선 "배임이 명백한데 수사 진행이 안 되고 있고, 신속한 압수수색을 통해 자료 확보도 안 했다"고 지적하면서 "검찰이 이렇게 대응하는 것은 한번도 경험하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한편, 윤 후보는 기자간담회에 앞서 국민캠프 충청권역 선대위 임명장 수여식을 했다. 간담회 직후엔 대전발전포럼 행사에 참석하는 등 지역조직을 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joemedi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