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KB증권, 3억 달러 외화채권 첫 발행

등록 2021.10.26 11:03:5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정필 기자 = KB증권은 3억 달러 규모의 달러채권 발행에 성공했다고 26일 밝혔다.

회사에 따르면 이번 발행 채권은 KB증권이 처음으로 발행한 외화채권이다. 5년 만기 3억 달러 규모로 미국 5년물 국채금리에 95bp(1bp=0.01%포인트)의 가산 스프레드를 더해 발행했다.

최근 미국의 테이퍼링 예상, 중국의 헝다(恒大·에버그란데) 우려 본격화 및 글로벌 공급망 차질에 따른 인플레이션 리스크 등에도 불구하고 우수한 국제 신용등급을 기반으로 국내 증권사가 발행한 5년 만기 외화채권 발행 중 가장 낮은 가산 스프레드로 발행됐다는 설명이다.

투자자 주문은 총 66개 기관으로부터 유효수요 기준으로 14억6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최종 금리가이던스 전 최대주문은 약 20억 달러에 달했다. KB증권은 유효주문 기준으로 올해 프라이싱된 국내증권사 발행 중 최대 규모를 달성했다.

KB증권 측은 "최근 국제금융시장에서 발생된 미국 및 중국 관련 우려에도 불구하고 당사의 우수한 지배구조, 안정적인 수익창출 능력 등을 아시아, 유럽 투자자들로부터 인정받아 최초 금리가이던스 대비 30bp 낮은 수준으로 채권 발행에 성공했다"고 설명했다.

투자자는 지역 별로 아시아 95% 및 유럽 5%로 배정됐다. 유형별로는 자산운용사/펀드 50%, 은행 31%, 보험사 18% 및 PB 1%로 배정됐다. 이번 발행에는 아시아 주요 보험사 및 금융기관, 글로벌 대형 자산운용사들이 참여했다. 우량투자자 유치 및 조달시장 다변화에 성공했다는 설명이다.

이는 금융지주(KB금융)계열 증권사로서 모회사가 100% 지분을 보유한 우수한 지배구조와 국내 초대형 투자은행(IB)으로서의 우수한 수익성 및 높은 글로벌 신용등급(S&P , Moody`s A3)을 보유한 점 등이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고 사측은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oma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