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국투자증권, 크레디트스위스 협업 해외채권 상품 확대

등록 2021.10.26 11:22:3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정필 기자 = 한국금융지주(071050) 자회사 한국투자증권은 글로벌 투자은행(IB) 크레디트스위스와 해외채권 자문협약을 맺고 상품군을 확대한다고 26일 밝혔다.

한국투자증권은 협업을 통해 크레디트스위스의 해외채권 투자풀과 전문 리서치 기반의 자문을 바탕으로 글로벌 초고액자산가들의 수요가 많은 해외채권을 선별 공급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고객에게 더 다양한 해외채권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회사는 국내 패밀리오피스 등 초고액자산가를 위한 상품 라인업을 확대해 자산관리 서비스를 강화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앞서 한국투자증권은 최근 크레디트스위스의 자문을 바탕으로 '한국투자글로벌그로쓰랩'과 '한국투자글로벌자산배분랩'을 출시한 바 있다.

사측은 "글로벌 포트폴리오 구성에 있어 해외채권은 필수인데 아직 국내에는 전문적인 해외채권 자문과 공급이 부족하다"며 "고객 포트폴리오 구성에 필요한 다양한 해외채권을 공급하는 등 향후에도 글로벌 IB와의 협업으로 차별화된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oma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