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사이버공격방어대회…게임·보안업체 연합팀 종합우승

등록 2021.10.27 15:35:5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7일 시상식…종합우승팀에 상금 3000만원·국정원상
종합우승은 '크래프톤·티오리·라온화이트햇' 연합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오동현 기자 = 국가정보원이 주최하고 국가보안기술연구소가 주관한 ‘2021 사이버공격방어대회’(CCE: Cyber Conflict Exercise)가 27일 막을 내렸다.

 대회 종합우승은 게임업체 ‘크래프톤’과 사이버 보안업체 ‘티오리·라온화이트햇’ 직원들이 함께한 ‘CodeRed’팀이 차지했다.

국군지휘통신사령부·21사단·육군 사이버작전센터 軍연합팀인 ‘null’팀과 KAIST·라온화이트햇·티오리가 연합한 ‘GYG’팀이 각각 공공과 일반 부문에서 우승했다.

종합우승팀에는 상금 3000만원과 국가정보원장상이, 각 부문 우승팀에는 상금 1000만원과 국가정보원장상이 수여됐다.

 ‘사이버 집단면역 형성’을 주제로 열린 이번 대회에서는 모두 282개 팀이 참가해 9월 25일까지 예선을 치렀고, 예선을 통과한 공공 20개팀과 일반 10개팀 등 총 30개팀이 이달 26일 본선에서 치열한 경쟁을 펼쳤다. 본선에서는 독일·체코·폴란드·싱가포르 등 해외 초청 4개 팀도 참여했다.

 본선 진출팀들은 주어진 시간 내에 운영진의 공격을 막는 실시간 방어 과제 2개와 운영진을 대상으로 공격하는 과제 1개 등 총 3개의 과제를 수행하며 경쟁을 벌였다.

 사이버공격방어대회는 사이버 보안 대응 역량과 국가적 사이버 회복력 강화를 위해 2017년부터 매년 국가·공공기관 담당자, 민간 정보보호업체 종사자, 대학생 등을 대상으로 개최하고 있는 국내 최대규모 사이버보안 대회로 올해는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이날 서울 더케이호텔에서 진행된 시상식에는 김선희 국가정보원 3차장과 사이버작전사령부·국가보안기술연구소·한국인터넷진흥원·한국정보보호학회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김선희 3차장은 "대회를 거듭할수록 우리나라 사이버보안 기술력이 도약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사이버 위협이 국가 중요 인프라·기업 등에 직접적인 위험 요소가 되고 있어 국정원도 국가적 차원의 대응력 제고를 위해 민간과 정보공유를 확대하고 인재 양성을 위한 지원 및 협력제도 개선에 적극 나서고 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odong8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