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전문] 전두환 부인 이순자 "고통받은 분들께 남편 대신 사죄"

등록 2021-11-27 12:04:23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영결식 마친 뒤 가족 대표로 인사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2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추모공원에서 고 전두환 대통령 화장이 예정된 가운데 부인 이순자 씨와, 장남 전재국 씨가 들어서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1.2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신재현 기자 = 고(故) 전두환 전 대통령의 발인날인 27일 아내 이순자 여사는 "남편을 대신해 사죄한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오늘 장례식을 마치면서 가족을 대신해, 남편의 재임 중 고통을 받고 상처를 입으신 분들께 남편을 대신해 깊이 사죄를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다만 무엇을 사죄하는지에 대한 구체적인 언급은 피했다. 5·18 광주 민주화운동 등에 대한 언급도 나오지 않았다.

다음은 이 여사의 발언 전문.

바쁘신 데도 불구하고 이렇게 장례식에 찾아오셔서 조문해 주시고, 따뜻한 위로의 말씀을 주신 여러분들께 머리 숙여 감사를 드립니다.

그동안 남편은 2013년도 알츠하이머 진단을 받고, 기억 장애와 인지 장애로 고생을 오시던 중 금년 8월에는 다발성골수증이라는 암 선고까지 받게 됐습니다.
 
힘겹게 투병 생활을 인내하고 계시던 11월 23일 아침, 제 부축을 받고 자리에서 일어나시던 중 갑자기 쓰러져 저의 품에서 마지막 숨을 거두셨습니다

62년이라는 긴 세월 동안 부부로서 함께 했던 남편을 떠나보내는 참담하고 비통한 심정은 이루 말할 수 없었지만 고통 없이 편안한 모습으로 이 세상과 하직하게 된 것을 감사해야 할 것 같습니다.

남편은 평소 자신이 사망하면 장례를 간소히 하고 무덤도 만들지 말라고 하셨습니다. 또 화장해서 북녘땅이 보이는 곳에 뿌려 달라고도 하셨습니다.

그러나 갑자기 닥친 일이라 경황이 없던 중 여러분의 격려와 도움에 힘입어 장례를 무사히 치르게 됐습니다.
 
이제 남은 절차에 대해서는 우선 정신을 가다듬은 후 장성한 자녀들과 충분한 의견을 나눈 후 남편의 의지를 정확하게 받들도록 하겠습니다.
 
돌이켜보니 남편이 공직에서 물러나신 후 저희는 참으로 많은 일을 겪었습니다. 그럴 때마다 남편은 모든 것이 자신의 불찰이고 부덕의 소치라고 말씀하시곤 했습니다.

오늘 장례식을 마치면서 가족을 대신해, 남편의 재임 중 고통을 받고 상처를 입으신 분들께 남편을 대신해 깊이 사죄를 드리고 싶습니다.

장례 기간 동안 경황이 없어 조문 오신 분들께 미처 예를 다하지 못했습니다. 너그럽게 용서해주시기 바랍니다.

장례식을 무사히 마칠 수 있도록 도와주신 모든 분께 다시 한번 감사를 올립니다


◎공감언론 뉴시스 again@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