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檢, 박영수 이어 곽상도·권순일도 소환…로비수사 본격화(종합)

등록 2021-11-27 14:52:26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오전 곽상도, 오후 권순일 비공개 소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대장동 개발 민간 사업자인 화천대유에 편의를 봐준 대가로 50억원을 받은 의혹을 받고 있는 곽상도 전 의원이 15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20대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 관련 공판에 출석한 뒤 나오고 있다. 2021.11.15. xconfind@newsis.com
[서울=뉴시스]김지훈 기자 =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27일 곽상도 전 의원과 권순일 전 대법관을 소환했다. 이른바 '50억 클럽'으로 지목된 인사들을 소환하며 로비 의혹 수사에 박차를 가하는 것으로 보인다.

이날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의혹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은 오전 10시께 곽 전 의원을 불러 조사하고 있다.

곽 전 의원은 화천대유 측의 사업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뇌물을 받은 혐의 등을 받는다.

검찰은 대장동 의혹 관련자들 조사 과정에서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가 과거 곽 전 의원을 통해 하나은행 컨소시엄이 무산될 수 있었던 상황을 넘기는 데 도움을 받았다는 정황을 포착해 수사하고 있다.

검찰은 곽 전 의원 아들 병채씨가 화천대유로부터 퇴직금과 위로금 등의 명목으로 받은 50억원을 이에 대한 대가로 의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지난달 1일 병채씨의 주거지를 압수수색한 이어, 지난 17일에는 곽 전 의원 주거지 등을 압수수색하고 압수물 분석 작업을 진행했다.

associate_pic
[과천=뉴시스] 고범준 기자 = 권순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위원장이 30일 오전 경기 과천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대강당에서 열린 퇴임식에서 퇴임사를 하고 있다. 2020.10.30. bjko@newsis.com
이날 오후 2시께는 권 전 대법관도 비공개로 소환됐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경기지사로 재직할 때 무죄가 확정된 선거법 위반 사건의 주심 대법관이었던 지난해 9월 퇴임하고 11월부터 화천대유 고문으로 활동했다. 고문료로 월 1500만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화천대유 고문 활동에 대가성이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50억 클럽'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전날에는 박영수 전 특별검사 등을 소환해 조사했다. 그는 과거 화천대유에서 고문으로 활동한 바 있다.

'50억 클럽'은 지난달 국회 정무위 국정감사에서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이 "복수 제보에 의하면  김만배, 유동규, 정영학과의 대화에서 50억원씩 주기로 한 6명의 이름이 나온다"며 명단을 공개해 수면위로 떠올랐다.

당시 박 전 특검은 입장을 내고 "저는 화천대유나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로부터 50억원을 받기로 약속하거나 통보받은 일이 결코 없다"며 "제 자신도 알지 못하는 일이 객관적이고 합리적인 근거도 없이, 면책특권을 방패삼아 국정감사장에서 발표된 사실에 심히 유감을 표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kime@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관련기사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