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야구

최재훈, 한화와 5년 54억원 '잭팟'…"강팀 도약에 모든 힘 쏟겠다"(종합)

등록 2021-11-27 17:06:07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올해 FA 1호 계약자
"한화 포수 골든 글러브 목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재훈과 정민철(왼쪽) 한화 이글스 단장.(사진=한화 이글스 제공)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자유계약선수(FA) 포수 최재훈(31)이 대박을 터뜨렸다.

한화는 27일 최재훈과 5년 총액 최대 54억원에 FA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계약금 16억원, 연봉 33억원, 옵션 최대 5억원의 조건이다.

한화는 주전포수인 최재훈의 팀내 입지와 영향력을 고려해 그가 반드시 필요한 선수라고 판단, 발 빠르게 움직여 계약을 이끌어냈다. 한화측은 팀에 대한 애정이 깊은 최재훈 역시 계약서에 사인을 주저하지 않았다고 소개했다.

최재훈은 2017년 4월 두산베어스에서 트레이드로 이적해 한화에서 5시즌을 뛰었다. 한화 유니폼을 입고 기록한 성적은 타율 0.277, 15홈런, 153타점, 장타율 0.356, 출루율 0.376이다.

2020년 데뷔 후 처음으로 3할 타율(0.301)을 작성했고, 올해는 데뷔 첫 4할대(0.405) 출루율과 개인 한 시즌 최다인 72볼넷을 골랐다.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은 출루 능력에 주목해 최재훈을 2번타자로 중용하기도 했다.

정민철 단장은 "최재훈 선수는 젊어진 팀이 성장해 나가는 데 중심을 잡아줘야 하는 우리의 핵심 선수라고 판단했다"며 "앞으로 최재훈 선수가 자신이 가진 기량을 최대한 발휘하면서 젊은 선수들과 함께 팀 성장을 이끌어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재훈은 "좋은 조건을 제시해주신 구단에 감사드린다. 처음 한화로 트레이드 됐을 때 향후 10년은 뛰겠다고 팬들께 말씀드린 약속을 지킬 수 있어서 무척 기쁘다. 팀의 도약을 위해 미력하나마 힘이 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조수정 기자 = 16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히어로즈 대 한화이글스 경기, 1회초 1사 한화 최재훈이 중견수앞 1루타를 날리고 있다. 2021.05.16. chocrystal@newsis.com
이어 "정민철 단장님의 '최재훈은 우리 선수다, 절대 내줄 수 없다'는 인터뷰로 내 소속감과 믿음에 확신을 가지게 됐다. 팀에서 나에게 원하는 역할을 인지하고 있다. 한화가 강팀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모든 힘을 쏟겠다"고 덧붙였다.

최재훈은 올해 FA 1호 계약자가 됐다. B등급이라 타구단으로부터 많은 제의를 받을 것으로 보였지만 최재훈의 선택은 한화였다.

최재훈은 "1호 계약으로 체결해 주셔서 사장님, 단장님께 감사하다"면서 "올 시즌 성적에 만족하기보다는 ‘한화이글스 포수 골든 글러브’를 다음 목표로 설정하고 임하려 한다. (강)민호형, (양)의지형이 너무 많이 받아서 이제 다른 선수가 받아야 하지 않나 싶다"고 웃었다.

앞으로 5년 더 한화의 안방을 책임지게 될 최재훈은 더욱 철저한 몸관리를 약속했다. "만족하지 않고 계속 성장하는 것, 그리고 꾸준히 유지하는 것이 목표"라는 최재훈은 "5년 계약 동안 일관된 퍼포먼스를 위한 첫 번째는 체력과 몸관리다. 그 부분 또한 중점을 둘 것"이라고 밝혔다.

최재훈은 또 "가장 중요한 것은 나 개인보다 팀이다. 팀에 보탬이 되는 역할을 하고 싶다. 주장인 (하)주석이가 있지만 혼자는 힘들 것이기 때문에 더 강한 팀이 될 수 있도록 뒤에서 돕고 싶다"고 보탰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