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43년 만에 풀려난 흑인 케빈 스트릭랜드

등록 2021-11-28 13:44:07   최종수정 2021-11-28 18:29:06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associate_pic
살인혐의로 43년 동안 억울한 옥살이를 하다가 지난 23일 무죄판결을 받아 풀려난 케빈 스트릭랜드(62)가 기자들 앞에서 발언하고 있다. [캔자스시티=AP/뉴시스] 2021.11.28.

[캔저스 시티=AP/뉴시스] 강영진 기자 = 미국에서 3명을 살해했다는 오명을 쓰고 43년 동안 억울한 옥살이를 하다가 무죄로 풀려난 흑인, 케빈 스트릭랜드를 돕자는 모금액이 27일(현지시간) 현재 145만달러(약 16억7440만원)을 초과했다.

고펀드미(GoFundMe)라는 모금 사이트에서 진행중인 모금운동은 스트릭랜드가 미주리주로부터 아무런 보상금을 받을 수 없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그의 기본 생활비를 지원하기 위한 목적으로 시작됐다.

미주리주는 DNA 증거로 무죄판결이 난 사람만 보상할 수 있도록 돼 있어 스트릭랜드는 보상 대상이 아니다.

미주리 항소법원 제임스 웰시 판사는 지난 23일 스트릭랜드를 기소한 증거가 철회되거나 입증되지 않았다며 스트릭랜드의 석방을 명령했다.

스트릭랜드를 돕기 위한 모금액이 토요일 저녁까지 145만달러(약 16억7440만원)을 넘었다.

스트릭랜드는 자신이 18살 때인 1978년 발생한 살인사건 당시 집에서 TV를 보고 있었다면서 살인 혐의를 줄곧 부인해왔다.

교도소를 떠나면서 스트릭랜드는 "지난 43년 동안 신이 나와 함께 해준데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jkang1@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