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뉴질랜드 女 국회의원, 진통 중 직접 자전거타고 병원 가 출산

등록 2021-11-29 09:44:46   최종수정 2021-11-29 09:47:56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뉴질랜드의 녹색당 소속 여성 국회의원 줄리 앤 갠터가 28일 새벽 진통 중 직접 자전거를 타고 병원으로 가 1시간만에 아기를 낳았다고 CNN이 보도했다. 자전거를 타고 병원으로 향하는 겐터 의원의 모습. <사진 출처 : 인스타그램> 2021.11.29
[서울=뉴시스]유세진 기자 = 뉴질랜드의 녹색당 소속 여성 국회의원 줄리 앤 갠터가 28일 새벽 진통 중 직접 자전거를 타고 병원으로 가 1시간만에 아기를 낳았다고 CNN이 보도했다. 이는 그녀의 2번째 아기이다.

겐터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빅 뉴스가 있다. 오늘(28일) 새벽 3시4분 우리 가족은 새 가족을 맞았다. 아기를 낳기 위해 자전거를 탈 계획은 없었지만, 결국 그렇게 됐다"고 밝혔다.

인구 500만명 정도인 뉴질랜드는 이미 현실적인 여성 정치인으로 유명하다. 저신다 아던 총리는 재임 중 출산휴가를 냈을 뿐만 아니라 아직도 모유 수유를 하고 있는 그녀의 3개월 된 아이를 데리고 유엔 회의에 참석하기도 했다.

겐터 의원은 "병원에 가기 위해 새벽 2시 자전거를 타고 집을 출발할 때는 진통이 심하지 않았다. 10분 후 병원에 도착할 때는 2∼3분 간격으로 강렬한 진통이 되풀이됐다"고 썼다.

그녀는 "놀랍게도 지금 나는 건강하고 행복한 어린아이가 자고 있는 것을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미국 미네소타주에서 태어난 그녀는 2006년 뉴질랜드로 이주, 뉴질랜드와 미국 이중 국적을 갖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dbtpwls@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