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한비야 "60살에 네덜란드인 남편과 결혼...땡 잡았다"

등록 2021-11-29 11:07:02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한비야 2021.11.29.(사진=TV조선)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전재경 인턴 기자 = 국제구호활동가 한비야가 근황을 전했다.

한비야는 28일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 출연해 네덜란드인 남편 안톤을 공개했다.

이날 한비야는 "전쟁 직후 탈레반이 퇴각한 직후 2002년 아프가니스탄에서 안톤을 만났다"며 "내가 긴급구호팀장으로 첫 파견 당시 안톤은 아프가니스탄을 비롯한 중동 책임자였다"고 말했다.

한비야는 "안톤과 매년마다 만나 전우애를 다지게 됐다. 2013년부터 본격적으로 연인의 관계로 시작했고, 2017년 결혼식을 올렸다. 그때 내가 60살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나는 내가 진짜 결혼할 줄 몰랐다. 안톤이 아니었으면 결혼을 안 했을 거다. 내가 뭐가 아쉬워서 결혼을 하겠냐"며 "이 사람 때문에 내가 멋지게 같이 나이 들겠다는 생각이 든다. '땡 잡았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3647@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