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해외야구

2021시즌 '최고의 지명 타자'도 '야구천재' 오타니

등록 2021-11-30 11:47:22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오타니, 에드가 마르티네스상 수상

associate_pic
[휴스턴=AP/뉴시스] 오타니 쇼헤이. 2021.10.27.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최고의 한 해를 보낸 오타니 쇼헤이(27·LA 에인절스)의 상 수집은 끝나지 않았다.

MLB닷컴은 30일(한국시간) 오타니가 2021 에드가 마르티네스상 수상자로 선정됐다고 알렸다.

아메리칸리그에 지명타자가 도입된 1973년 신설된 에드가 마르티네스상은 최고 지명자타에게 주어진다.

오타니는 투타겸업을 하며 올 시즌 메이저리그를 휩쓸었다.

타자로 155경기에 나와 타율 0.257, 46홈런 100타점 103득점 26도루의 성적을 냈다. 지명타자로는 126경기를 뛰었다.

MLB닷컴은 "메이저리그에서 한 시즌 45홈런, 25도루, 3루타 5개 이상을 기록한 최초의 선수인 오타니는 놀라운 힘과 스피드의 조합을 보여준다"고 짚었다.

투수로도 23경기에 선발 등판해 130⅓이닝을 던지며 9승2패 평균자책점 3.18을 기록했다.

시즌이 끝난 후엔 연일 시상식 주인공이 되고 있다. 만장일치로 아메리칸리그 최우수선수(MVP)로 뽑힌 오타니는 실버 슬러거도 수상했다. 올-MLB팀 퍼스트팀에 선발 투수와 지명타자로 모두 선정되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