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광주/전남

세계 최초 김 양식 '광양김시식지' ,김 수출로 새롭게 주목

등록 2021-11-30 17:45:40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김 양식법 창안한 '김여익'의 성에서 유래된 명칭이 흥미
생산되던 곳에 세워진 광양제철소, 金(철강) 생산도 이채

associate_pic
세계 최초로 김양식한 광양김시식지. (사진=광양시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양=뉴시스]김석훈 기자 = 세계인의 입맛을 사로잡은 김이 K푸드 수출 1위 품목으로 부상하면서 세계 최초로 김을 양식한 곳인 '광양김시식지'가 새롭게 주목받고 있다.

30일 광양시에 따르면 지방기념물 제113호 '광양김시식지'는 세계 최초로 김을 양식한 김여익과 그 역사를 기리기 위한 곳이다. 영모재, 김역사관, 유물전시관 등이 있으며 김의 유래, 제조과정 등을 자세히 소개하고 있는 곳으로 관광객의 발길이 끊이질 않는 곳이다.

밥상위에 빠지지 않는 김의 양식 역사는 광양김시식지를 찾은 관광객의 흥미를 더해주고 있다.

김여익은 병자호란에 청과 굴욕적인 화의를 맺었다는 소식에 통탄하며 광양 태인도에서 은둔하던 중 바다에 떠다니는 나무에 해초가 걸리는 것을 목격한다.

김여익은 이에 착안, 강과 바다가 만나 영양이 풍부한 광양 태인도의 이점을 살린 섶꽂이 방식의 김 양식법을 최초로 창안하고 보급하면서 바다를 경작의 영역으로 확장했다.

수라상에 오른 김에 매료된 인조가 광양의 김여익이 진상했다는 말에 그의 성을 따 '김'이라 부르도록 했다는 이야기는 듣는 이들이 무릎을 치면서 미소 짓는 대목이다.

매년 음력 10월이면 후손들은 김시식지 내 인호사에서 김여익의 업적을 기리고 있으며, 김의 풍작과 안녕을 기원하는 용지큰줄다리기가 이어져 오고 있다.
associate_pic
광양김시식지 해은문. (사진=광양시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김이 생산되던 태인도 일대에는 광양제철소가 건설돼 金(김)과 글자가 같은 金(쇠)을 생산하고 있는데, 자동차 강판 전문제철소로 단일 공장 규모 세계 최대 조강 생산량을 자랑하며 지명의 의미를 되새겨 보게 한다.

박순기 관광과장은 "광양의 김은 강과 바다가 만나는 기수역의 풍부한 영양과 일조량 덕분에 맛과 향이 매우 뛰어났다"며 "바다를 경작의 영역으로 확장하며 세계 최초로 김을 양식한 역사를 기리는 광양김시식지를 찾아 자연과 도모한 선조의 지혜를 만나볼 것을 권한다"고 말했다.

광양김시식지는 설, 추석 등 명절 당일을 제외하고 연중무휴 오전 10시~오후 5시 개방되며, 문화관광해설사의 깊이 있는 해설을 들을 수 있다. 인근에는 배알도 섬 정원, 망덕포구, 윤동주 유고 보존 정병욱 가옥 등 낭만 있는 관광지와 싱싱한 생선회, 재첩회·국 등을 즐길 수 있는 맛집도 즐비하다.


◎공감언론 뉴시스 kim@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