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당장 부족한데"…서울 주택 '공급 가뭄'에 청약 '광풍'

등록 2021-12-01 05:00:00   최종수정 2021-12-01 06:35:43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둔촌주공 등 서울 주요 재건축 단지 줄줄이 분양 연기
분양 연기→분양가 상승→청약 경쟁 심화→주거 불안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권창회 기자 = 서울 남산공원에서 바라본 아파트 단지 모습. 2021.10.24. kch0523@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성환 기자 = 서울 주택시장의 '공급 가뭄'이 장기화하고 있다. 올해 예정됐던 서울의 주요 재건축·재개발 단지의 분양이 잇따라 연기되면서 신규 주택 공급에 빨간불이 커졌다.

지난 10월부터 두 달간 서울에서 분양을 진행한 물량이 없었다. 정부의 재건축 등 정비사업 규제와 분양가 상한제 논란 등으로 재건축 단지들의 분양이 내년으로 미루면서 공급 가뭄이 심화되고 있다.  또 정부가 최근 분양가 상한제 개편안을 내놓으면서 서울의 재개발·재건축 조합이 이해득실을 따지느라 분양 일정이 미뤄지기도 했다.

부동산R114에 따르면 서울에서 올해 연말까지 분양이 예정된 물량은 9281가구(지난달 19일 기준)다. 이는 올해 초 예정했던 물량 4만5666가구의 4분의 1 수준에도 못 미친다.

연말 분양이 예정된 ▲관악구 봉천4-1-2재개발(797가구) ▲은평구 센트레빌파크프레스티지(752가구) ▲은평구 서울은평뉴타운(445가구) ▲서초구 방배센트레빌아너티지(90가구) 4개 단지다. 이 단지들이 예정대로 분양에 나서더라도 올해 서울에서 공급된 신규 물량이 1만 가구가 안 된다. 지난 10월까지 분양한 물량이 총 7197가구에 불과하다.

재건축 최대어로 꼽힌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아파트가 내년으로 분양이 또다시 지연될 가능성이 커졌다. 앞서 올해 초 분양 예정이었으나, 분양가 협의가 장기화하면서 결국 해를 넘겼고, 최근에는 공사비 증액 문제를 두고 조합과 시공단(현대건설·HDC현대산업개발·대우건설·롯데건설)간 갈등이 격화되고 있기 때문이다.

또 서울의 다른 주요 재건축 아파트 단지들의 분양도 연기됐다. 토지오염 문제가 불거진 서초구 방배5구역(2796가구)을 비롯해 ▲방배 6구역(3080가구) ▲송파구 잠실진주(2636가구) ▲은평구 대조1구역(1971가구) ▲동대문구 이문1구역(3069가구) ▲성동구 행당7구역(958가구) 등이 내년으로 분양을 미뤘다.

주택시장에서 주요 정비사업 단지들의 잇단 분양 연기로 분양가 상승과 청약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분양이 연기되면 택지비와 고정건축비가 늘어나고, 모두 분양가에 반영되기 때문이다.

공급 가뭄에 청약 수요가 늘어나면서 경쟁은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다. 올해 서울에서 분양한 12개 단지의 1순위 평균 청약경쟁률은 163대 1에 달했다. 지난해 평균 경쟁률(88.2대 1)의 두 배에 육박했다. 지난 10월 1순위 청약을 받은 ‘e편한세상 강일 어반브릿지’는 389가구 모집에 13만1447명 몰려 337.9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서울 역대 최대 청약 경쟁률을 경신했다.

청약 경쟁률이 상승하면 청약 수요가 기존 매매시장으로 선회하면서 집값을 자극할 가능성이 커진다. 또 최근 대출 규제와 금리 인상 등으로 기존 주택을 매입하지 못할 경우, 전세 등 임대 수요가 늘어나 임대차시장을 자극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또 내년에는 서울의 신규 입주 물량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은 2만520가구에 그쳐 올해(3만1835가구)보다 1만 가구 넘게 입주 물량이 줄어든다.

전문가들은 수급불균형이 장기화한 상황에서 신규 물량이 감소하면 집값 불안이 가중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권대중 명지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분양가 상한제 시행 이후 서울 주요 정비사업 단지들이 추가비용 상승이나 사업화 악화 등으로 연기하는 경우가 많다"며 "수급불균형으로 인한 주거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주택 수요가 가장 많은 서울에 지속적인 주택 공급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권 교수는 "공급 부족에 따른 수급불균형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예정된 분양 물량이 연기되거나 취소된다면 분양가가 상승하고, 청약 경쟁이 심해질 수 있다"며 "단기간 공급 대책이 아닌 중장기적 관점에서 주택 공급을 늘릴 수 있는 대책이 나와야 한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sky0322@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