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국힘, 손준성 영장 재청구에 "與 구속사주 받았나" 반발

등록 2021-11-30 21:51:39   최종수정 2021-11-30 22:53:45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associate_pic
[과천=뉴시스] 권창회 기자 = 검찰의 고발사주 의혹 사건의 핵심 인물인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전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이 탄 차량이 10일 오전 경기 과천시 정부과천청사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로 출석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1.1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재우 기자 = 국민의힘은 30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고발사주 의혹'에 연루된 손준성 전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에 대해 구속영장을 재청구한 것과 관련해 "공수처는 인권은 팔아먹고 여권의 '구속 사주'라도 받았나"라고 반발했다.

김병민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어 "여당 대표가 강제수사를 언급하자 곧바로 체포영장을 청구하고, 연이은 여당 대표의 수사 독촉에 성명불상 투성이의 누더기 구속영장까지 청구하더니 대선 100일을 앞두고 성난 민심이 공개되자 '기습 구속영장 재청구'를 감행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인권 친화를 표방하고 뒤통수를 쳐오던 공수처가 이제는 대놓고 게슈타포를 자처하는 것인가"라며 "같은 시기에 고발된 ‘제보 사주’ 수사는 아직도 감감무소식인 것을 보면, ‘인권 친화’도 여당, 야당 가려가며 하는 것이 틀림없다"고 했다.

그는 "수사 총책임자인 여운국 차장은 이재명 후보 선대위 대변인과 내통을 하고 저녁 약속까지 잡고서는, 아직 통화내역도 공개하지 않은 채 시치미만 떼고 있다"고도 비난했다.

그러면서 "또한 민주당의 윤석열 검증특위 의원들은 고발 사주가 아닌 제보 사주로 그 실체가 드러나는 상황에서도, 아무런 법적 효력도 없는 고발 사주 재고발을 감행하며 대놓고 수사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이번 구속영장 재청구는 여권과 공수처가 합작한 '구속 사주'가 아닐 수 없다"며 "대선을 앞두고 국민을 우롱해도 이렇게 우롱할 수는 없다. 정치적 중립과 인권을 동시에 내팽개친 공수처의 이번 처사에는 반드시 그 책임이 뒤따를 것"이라고 경고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ronn108@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