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공식 일정 취소' 이준석, 부산행…내홍 장기화?

등록 2021-12-01 00:40:27   최종수정 2021-12-01 02:43:16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중앙여성위원회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1.29.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재우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선거대책위원회 구성과 운영을 놓고 갈등을 빚다가 공식 일정을 돌연 무기한 취소한 이준석 대표가 30일 부산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 측은 30일 오전 '금일 이후 모든 공식 일정은 취소됐다'고 알린 뒤 외부 연락을 차단했다. 이 후보는 김병준 상임위원장 기자회견부터 청년위원회 설치, 충청 2박3일 일정, 이수정 경기대 교수 선대위 영입까지 당대표가 패싱되는 일이 이어지자 윤 후보에게 불만을 토로해왔다.

윤 후보의 복심인 권성동 사무총장이 이날 오후 3시10분께 이 대표의 서울 노원구 당협사무실을 방문했지만 직접 대면하지 못한 채 30분간 기다리다 돌아갔다.

권 사무총장은 이날 현장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 후보의 지시로 당협사무실을 방문했다고 밝힌 뒤 "간접적으로 전해들은 얘기에 의하면 '사람을 만나고 싶지 않다'고 했기 때문에 다시 한 번 대표께 생각을 정리할 시간을 드리고 내일이라도 기회가 되면 만나볼 의향이 있다"고 전했다.

이 후보는 전날  페이스북에 "그렇다면 여기까지"라는 글을 남겨  선대위 직함을 내려놓을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다만 당 대표 측은 이같은 추측에 대해서는 "모든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고 선을 긋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ironn108@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