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크라임 퍼즐' 종영, 진소연 "연기하는 모든 순간 행복"

등록 2021-12-01 17:34:51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크라임 퍼즐' 전소연. 2021.12.01. (사진 = 올레tv x seezn 오리지널 '크라임 퍼즐' 캡처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고다연 인턴 기자 = '크라임 퍼즐'의 '신스틸러' 진소연이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지난 30일 종영한 올레tv x seezn 오리지널 '크라임 퍼즐'은 살인을 자백한 범죄심리학자 한승민(윤계상 분)과 그의 전 연인이자 사건 담당 수사관인 형사 유희(고아성 분)가 진실을 추적해가는 스릴러 웹드라마다.

진소연은 어려운 사람들을 위해 대가를 받지 않고 일하는 변호사 한연주 역을 맡았다. 극 중 한연주는 사이비 종교의 교도들이 사람을 살해하는 장면을 목격하는 등 긴장감을 높이는 역할을 해냈다. 여기에 한승민과도 자연스러운 대화로 남매 케미를 뽐냈다.

진소연은 1일 소속사 가족엔터테인먼트를 통해 "편안하게 연기할 수 있도록 이끌어주신 감독님과 스태프분들 그리고 선배님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며 "연기하는 모든 순간이 행복이었다"라고 전했다.

이어 "종영까지 지켜봐 주시고 관심 가져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모습을 보여 드릴 수 있도록 열과 성을 다하겠다"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dayk010@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