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한밤중 美베버리힐스 총격…넷플릭스 CEO 장모 사망

등록 2021-12-02 15:02:50   최종수정 2021-12-02 15:29:30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1일(현지시간) 새벽 베벌리힐스 자택서 총 맞아 숨져
남편은 흑인 음악계 대부, 딸은 넷플릭스 CEO 부인
클린턴 전 대통령, 트위터서 애도 "깊이 그리울 것"

associate_pic
[캘리포니아=AP/뉴시스] 재클린 아반트(왼쪽)와 클래런스 아반트가 지난해 1월 제11회 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아프리카계 미국인 영화 비평가 협회(AAFCA) 시상식에 참석했다. 재클린 아반트는 1일(현지시간) 베벌리힐스 자택에서 총에 맞아 숨졌다. 2021.12.02.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소현 기자 = 전설적인 음악가 클래런스 아반트(90)의 부인이자 넷플릭스 최고경영자(CEO) 테드 서랜도스의 장모가 1일(현지시간) 자택에서 총에 맞아 숨졌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미 경찰은 재클린 아반트(81)가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베벌리힐스 자택에서 이날 새벽 괴한의 총에 맞아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끝내 사망했다고 밝혔다.

경찰이 신고를 받고 출동했을 때 용의자는 이미 현장에서 도주했으며 도난이나 다른 부상자는 없었다.

경찰은 범행 동기를 수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누군가 집에 들어와 범행을 저지른 것 같다"면서도 "무작위 범죄는 아닌 것 같지만 그렇다고 그렇게 추측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고인의 남편 클래런스 아반트는 '흑인 음악계의 대부'이며 딸 니콜 아반트는 넷플릭스의 공동 최고경영자(CEO)이자 최고커머셜책임자(CCO) 테드 서랜도스와 결혼했다.

재클린 아반트도 오랜 기간 지역 자선가로 활동하며 저소득층을 지원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아반트 부부와 친분이 있는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서 "재클린 아반트는 그녀를 알던 모두에게서 존경 받았다"며 "마음이 아프다. 깊이 그리울 것"이라고 애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inning@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