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재명이네 슈퍼' 임시휴업…"이재명 후보께 누 끼칠까 염려"

등록 2021-12-06 10:52:15   최종수정 2021-12-06 11:26:44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지지자의 자발적 모임…왜곡보도 씨앗 원치 않아"
재명이네, '미애로합의봐' 만든 '마켓추' 팀이 운영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재명이네 슈퍼'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여동준 기자 = 각종 패러디물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홍보해온 지지자 모임인 '재명이네 슈퍼'가 임시휴업을 결정했다.

재명이네 슈퍼는 6일 홈페이지를 통해 "저희는 이 후보께 조금의 누라도 끼칠까 염려돼 재명이네 슈퍼 임시휴업을 어렵게 결정했다"고 밝혔다.

재명이네 슈퍼는 "재명이네 슈퍼 홍보물이 패러디물 위주로 구성돼 있기 때문에 다양한 각도의 검토와 법률적 자문이 필요하다 싶어 자원봉사를 해주실 두 분의 변호사를 모집했고 홍보물을 게시할 때마다 변호사의 자문을 거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이번에 문제가 된 오뚜기 패러디물 역시 변호사 자문을 통해 시민들이 자유롭게 만든 홍보물이며, 문제없다는 결론을 얻어 게시했으나 오뚜기 법무팀으로부터 해당 홍보물에 대한 삭제 및 회신이 이뤄지지 않을 시 상표법과 부정경쟁방지법 위반 행위로 처벌을 받을 수 있다는 내용의 메일을 받았기에 이후 아래와 같은 순서로 일을 처리했다"고 전했다.

재명이네 슈퍼에 따르면 이들은 자문 결과 상표법과 부정경쟁방지법 위반 행위에 해당하지 않고 오히려 오뚜기 측의 강요나 협박에 해당될 수 있다는 말을 듣고 항의의 의미로 게시물을 게시했다.

또 오뚜기 법무팀 담당자에게 전화를 걸어 양자 간의 입장을 나누고 마무리했으며 이 과정에서 오뚜기 법무팀도 과했고 재명이네 슈퍼 측도 격앙됐던 점을 서로 이해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저희는 민주당과도, 후보님과도 관련이 없는 일반 지지자의 자발적 모임"이라며 "저희는 저희의 콘텐츠가 후보에 대한 홍보가 아닌 민주진영의 분열이나 왜곡보도의 씨앗이 되는 것을 원치 않는다"고 밝혔다.

앞서 오뚜기 측은 지난 4일 SNS 문의에 대한 답변 메시지를 통해 "고객님이 제보해 준 사이트에 게재된 포스터는 오뚜기의 허락 없이 '오뚜기 로고' 상표를 무단으로 변형해 사용하고 있다. 오뚜기는 특정 정당, 특정 후보를 지지하는 위와 같은 행위와 아무런 연관이 없다"며 "오뚜기는 오뚜기 상표를 무단 도용한 상표침해행위를 중단시키기 위해 해당 사이트에 연락해 상표 무단 도용 행위에 대해 엄중히 항의하고 상표 침해 저작물의 게시 중단을 요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재명이네 슈퍼는 오뚜기 측의 항의에 대해 "앞으로도 열일하시되 상대방이 그 정도 허세에 쫄지 안 쫄지는 봐가면서 대응하길 기원한다"고 답했다.

재명이네 슈퍼는 경선 과정에서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을 지지하며 '미애로합의봐' 등의 패러디물을 만든 '마켓추' 제작팀이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yeodj@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