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조동연 '가세연 고발'…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부 배당

등록 2021-12-06 12:04:58   최종수정 2021-12-06 13:38:44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조동연 측, 가세연 명예훼손 등으로 고발
서울중앙지검, 선거·정치 사건 부서 배당
조동연 사퇴 수용…"가족 비난 멈춰달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조동연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지난달 30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11.3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가윤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캠프의 조동연 전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자신에 대한 사생활 논란을 처음 제기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를 명예훼손 등으로 고발한 사건을 검찰이 선거·정치 사건 전담 부서에 배당했다.

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조 전 위원장 대리인이자 더불어민주당 대통령선거대책위원회 법률지원단 부단장 양태정 변호사가 지난 3일 가로세로연구소 등을 고발한 사건을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경근)에 당일 배당했다.

앞서 양 변호사는 고발장 제출 전 기자회견을 열고 "가로세로연구소는 조 전 위원장에 대한 사실·허위사실을 광범위하게 유포함으로써, 본인은 물론 그 가족들에 대한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한 혐의가 있다"고 강조했다.

또 "나아가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를 낙선시킬 목적으로 후보자를 비방해 선거의 공정성을 훼손시킨 혐의가 있다"고 지적하며 공직선거법 위반(후보자비방죄) 및 정보통신망법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가세연 등을 고발했다.

조 전 위원장은 지난달 30일 이재명 선대위의 '1호 영입 인사'로 송영길 대표와 같은 공동상임선대위원장에 임명됐다.

항공우주 전문가이자 육군사관학교 출신 30대 워킹맘이라는 이력으로 언론의 스포트라이트를 받았지만 영입 인재 발표식 직후 강용석 변호사가 가로세로연구소를 통해 혼외자 의혹을 제기했다.

이후 조 전 위원장은 사퇴 의사를 밝혔고 송 대표는 지난 3일 이를 수용했다. 민주당 선대위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안타깝지만 조 전 위원장의 뜻을 존중할 수밖에 없어 (송 대표가) 이재명 후보와 상의해 사직을 수용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조 전 위원장 측은 전날 입장문을 내고 "성폭력으로 원치 않는 임신을 하게 됐지만 그 생명에 대해 책임을 지고 있다"며 "어린 자녀와 가족에 대한 보도와 비난을 멈춰달라"고 호소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