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중국 올 식량생산 전년 대비 2% 증가…사상 최고치

등록 2021-12-06 15:16:59   최종수정 2021-12-06 16:18:43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쌀, 밀, 옥수수, 감자 생산량 증가…콩 감소

associate_pic
【헤이룽장성=신화AP/뉴시스】지난 25일 중국 신화통신이 공개한 사진으로, 시진핑 국가주석(가운데)이 이날 동북부 헤이룽장성의 대표 농경지역인 젠산장에서 수확 현황 관련 보고를 듣고 있다. 2018.09.27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중국 당국이 홍수 등 악조건 속에서도 올 한해 자국의 식량 총생산량이 전년보다 2% 증가해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6일 중국 국가통계국은 올해 식량 총생산량이 전년 대비 2% 늘어난 6억8290만t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통계국은 "식량 총생산량이 7년 연속 6억5000만t을 넘기는 풍작을 기록했다"면서 "안정적인 식량 생산은 식량 안보의 든든한 기반"이라고 전했다.

식량 파종면적과 단위면적당 식량 생산량도 전년 대비 0.7%, 1.2% 증가했다.

쌀, 밀, 옥수수, 감자 등 생산량은 모두 증가한 반면 콩은 감소했다.

통계국은 "31개 성(省)급 지역 가운데 27곳의 식량 생산이 늘었다"면서 "식량 생산 증가와 관련해 동북 3성(지린성·랴오닝성·헤이룽장성)과 네이멍구자치구의 기여도가 상대적으로 컸다"고 밝혔다.

홍수 등 피해로 허난성의 식량생산량이 280만t 감소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