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기업

삼성전자, 김기남 회장 승진…대표이사 3인 전원 교체

등록 2021-12-07 09:58:00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가전·모바일 ‘세트’로 통합…한종희 부회장 통합 리더십
DS부문 대표 '반도체 전문' 경계현 삼성전기 사장 선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인준 기자 = 삼성전자 창사 이래 최대 매출 달성을 기여한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이 회장으로 승진했다.

삼성전자는 7일 2022년 정기 사장단 인사를 발표했다.

회장 승진 1명, 부회장 승진 2명, 사장 승진 3명, 위촉업무 변경 3명 등 총 9명 규모다. 삼성전자는 이번 인사에 대해 "회사 발전에 크게 기여한 부회장·사장을 회장·부회장으로 승진시키고 주요 사업의 성장과 회사 경쟁력 강화에 기여한 부사장들을 사장으로 승진시켜 성과주의 인사를 실현했다"고 밝혔다.

김 신임 회장은 반도체 사업의 역대 최대실적과 글로벌 1위 도약 등 고도성장에 크게 기여한 공으로 승진했다. 그는 삼성전자 대표이사에서 물러나 종합기술원 회장으로서 미래기술 개발과 후진양성에 이바지하도록 했다.

후임은 경계현 삼성전기 사장이 맡는다. 경 사장은 이번 인사를 통해 삼성전자 대표이사 사장 겸 DS(반도체)부문장으로 이동했다.

경 사장은 반도체 설계 전문가로 삼성전자에서 D램 설계, 플래시(Flash)개발실장, 솔루션(Solution)개발실장 등을 역임하며 메모리 반도체 개발을 주도해왔다. 지난해부터 삼성전기 대표이사를 맡아 적층세라믹콘덴서(MLCC)의 기술 경쟁력을 끌어올리며 역대 최대실적을 견인했다. 이 같은 경영역량을 인정받은 리더로 삼성전자 DS부문장으로서 반도체 사업의 기술 리더십을 발휘해 부품 사업 전반의 혁신을 도모할 것으로 기대된다.

CE(가전), IM(모바일) 등 2개 부문으로 나뉘어 있던 세트(SET) 사업은 하나로 통합됐다.

통합 리더십 체제를 출범, 조직간 경계를 뛰어넘는 전사 차원의 시너지 창출과 고객경험 중심의 차별화된 제품·서비스 기반을 구축했다는 게 삼성전자 측의 설명이다.
 
통합 사업부문은 한종희 CE부문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이 부회장으로 승진해 맡는다. 한 신임 대표이사 부회장은 TV 개발 전문가 출신으로 2017년 11월부터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을 맡아 TV사업 15년 연속 세계 1위를 달성하는 등 뛰어난 리더십과 경영역량을 발휘하고 있다.

이번 부회장 승진과 함께 SET사업 전체를 리딩하는 수장을 맡아 사업부간 시너지를 극대화하고 전사 차원의 신사업 신기술 등 미래 먹거리 발굴을 통해 SET사업의 새로운 도약을 이끌 것으로 기대한다고 삼성전자 측은 밝혔다.

이와 함께 ▲삼성전자 사업지원TF장 부회장 정현호 ▲삼성전자 SET부문 북미총괄 사장 최경식 ▲삼성전자 DS부문 시스템(System) LSI사업부장 사장 박용인 ▲삼성전자 SET부문 법무실장 사장 김수목 부사장 등이 승진했다.

정현호 삼성전자 사업지원TF장 부회장은 중장기 사업전략 수립 지원, 삼성전자 및 전자계열사간 시너지 발굴 등을 통해 사업 경쟁력 강화를 지원한 공으로 승진했다.

또 사장으로 승진한 최경식 삼성전자 SET부문 북미총괄은 구주총괄 무선담당, 무선사업부 북미PM그룹장과 전략마케팅실장을 역임한 영업 전문가다.

동부하이텍 대표 출신 박용인 삼성전자 DS부문 시스템 LSI사업부장 사장은 2014년 삼성전자 입사후 LSI개발실장, 센서(Sensor)사업팀장 등 주요 보직을 역임하면서 사업 성장을 주도한 공로로 승진했다.

김수목 삼성전자 SET부문 법무실장 사장도 각종 법무이슈 대응에 기여해 승진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이 밖에 박학규 사장은 삼성전자 DS부문 경영지원실장에서 SET부문 경영지원실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강인엽 사장은 DS부문 시스템 LSI사업부장에서 DS부문 미주총괄로 이동했다.

삼성전자는 "이번 인사가 불확실한 경영환경을 극복함은 물론 미래 준비에 집중해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는 초일류 100년 기업으로 새롭게 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부사장 이하 2022년 정기 임원인사와 조직개편도 조만간 확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ijoinon@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관련기사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