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기업

티맵, UX개편·킥보드 서비스 출시…'종합모빌리티 플랫폼' 선언

등록 2021-12-07 11:47:27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희정 기자 = 티맵모빌리티는 티맵의 UX(사용자환경)를 전면 개편하고 2022년을 ‘종합 모빌리티 플랫폼’으로 도약하는 원년으로 삼겠다고 7일 밝혔다.

앞서 티맵모빌리티는 지난해 12월 29일 SK텔레콤에서 분사해 ▲MOD(Mobility on Demand) ▲카라이프 ▲TMAP(티맵) 오토 ▲MaaS(Mobility as a Service) 등 4개 분야를 핵심사업으로 확정했다. 다양한 완성차 업체들과 협업해 TMAP오토의 사용자 기반을 넓히면서 통합 인포테인먼트(IVI)를 출시했고, 이동 중에 물건을 쉽게 구매해 찾아갈 수 있는 TMAP 픽업, 구독 서비스 TMAP 플러스, 실시간 인기 급상승 장소를 알려주는 T지금 등을 출시했다.

◆기존 ‘내비’ 강점 승계···사용성 확장 기반 마련

이전 TMAP이 운전자 중심의 내비게이션 서비스였다면, 새롭게 개편된 TMAP은 기존 강점을 승계하면서도 모두가 새로운 이동 수단을 사용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서 사용성을 확장한 게 가장 큰 특징이다.

애플리케이션 상단에 대리운전, 킥보드, 렌터카(예정), 주차(예정) 등 맥락에 맞는 다양한 이동 수단을 제안하고 사용자 맞춤형 메시지를 통해 개인화 구조의 틀을 마련했다.

하단 탭은 홈 화면과 실시간 인기 급상승 장소를 알려주는 T지금, 운전생활, MY 구조로 변경됐다. 홈 탭에서 다양한 이동수단을 경험할 수 있다면, T지금 탭에서는 실시간 데이터에 기반한 장소 랭킹을 추천 받을 수 있다. 실사용이력 기반의 추천을 통해 계획 단계에서부터 탐색, 이동, 도착까지의 모든 경험을 연결하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운전생활 탭에서는 길안내 서비스 외 운전자들이 누릴 수 있는 유용한 부가 서비스들이 제공된다. 운전습관이나 내차관리, 출장세차, 내차팔기 등 자동차와 관련된 다양한 자동차 생활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오른쪽 하단의 MY 탭은 이동 경험을 관리할 수 있도록 구성됐다. 크게 프로필과 메뉴, 서비스 영역이 표시된다. 프로필 설정을 통해 맞춤형 서비스와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다. 화물차·전기차 등 본인의 상황에 맞게 설정해 놓으면 그에 맞는 검색 결과와 맞춤형 경로를 안내받는 식이다.

MY 탭은 서비스 이용 상황과 메뉴 진입률을 고려해 메뉴 위계를 구성, 유사한 성격을 가진 메뉴는 하나의 그룹으로 보일 수 있도록 묶어 표시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개편된 T맵 화면 (사진=티맵모빌리티 제공)
◆ 킥보드·화물차 전용 내비 출시···운전자·非운전자 겨냥 ‘투트랙’ 전략

티맵모빌리티는 높은 내비게이션 시장 점유율을 기반으로 비운전자들을 위한 서비스도 늘려 나가고 있다.

이날 출시된 ‘TMAP 킥보드’는 TMAP 내에서 공유 킥보드를 조회하고 대여할 수 있는 서비스다. 수많은 킥보드 회사의 애플리케이션을 일일이 설치하고 가입할 필요 없이 TMAP하나로 내 주변에 있는 여러 브랜드의 킥보드를 확인하고 이용할 수 있는 국내 최초 킥보드 통합 서비스다. 이날 기준 사용 가능한 킥보드는 지쿠터(지바이크), 씽씽(피유엠피)이며 향후 제휴 업체를 늘려나갈 예정이다.

TMAP에서 별도 회원가입 없이 간단한 등록절차(면허등록 및 제휴사 약관동의)만 완료하면 바로 대여가 가능하다. 이용요금은 티맵결제에 등록된 결제수단으로 이용 완료시 자동결제된다.

12월 한 달 간은 이용요금 50%가 할인되고, 처음으로 TMAP 킥보드를 이용한 고객 모두에게 스타벅스 기프티콘이 증정된다. 티맵모빌리티는 또한 올바른 킥보드 이용문화 정착을 위해 지바이크와 피유엠피 킥보드 기기에 각각 1000대씩 총 2000개의 헬멧을 거치한다.

화물차 전용 내비게이션도 출시됐다. 별도 결제 및 가입없이 차량 프로필을 화물차로 등록하면 이에 특화된 경로안내를 받을 수 있다. 일정기간 베타 서비스와 안정화 기간을 거쳐 보다 완성도 높은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화물차 총중량과 차량 높이 등을 고려한 길 안내, 화물차 쉼터 등 특화 장소 안내 등이 가능하다.

내년에는 TMAP 주차 통합, 연구소 항목 신설, 렌터카 출시 등이 예정돼 있다. 연구소에서는 졸음운전방지 기능 및 차세대 지능형 교통 시스템(C-iTS), 다양한 센서를 활용한 터널위치 측위 기술 등 티맵모빌리티의 신기술들을 만나볼 수 있다.

이종호 티맵모빌리티 대표는 “TMAP의 변신은 유연하게 서비스를 확장하고 운전자 뿐 아니라 비운전자 고객들도 접근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는 데 큰 의미가 있다”며 “TMAP의 강점인 운전자 서비스에 더해 비운전자 중심의 대중교통, 셔틀 등 서비스 경험을 확장하며 최적의 이동을 제안하는 혁신 플랫폼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azzling@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