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무슨 129' 서동주 "'오스카 트로피, 쓰레기통서 발견"

등록 2021-12-07 11:53:11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동주, '지구에 무슨 129? 시즌 2' 출연해 놀라운 진행 및 설명능력 선보였다 2021.12.07 (사진= 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 '지구에 무슨 129? 시즌2' 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김예지 인턴 기자 = 방송인 서동주가 남다른 입담과 진행 능력을 뽐냈다.

서동주는 지난 6일 오후 방송된 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 '지구에 무슨 129? 시즌2'에 출연했다.

이날 서동주는 "무릎을 탁 치게 하는 정보와 혀를 내두르게 하는 놀라움도 2배"라며 시즌2를 맞이한 '지구에 무슨 129?'의 포문을 열었다.

특히 서동주는 냉전이 한창이던 구소련에서 9명의 대학생이 실종된 사건에 대해 놀라움을 금치 못하는가 하면, 사건에 대한 여러 가설 중 "눈사태 가설이 가장 신빙성 있는 것 같다"고 추측했다.

이외에도 서동주는 오스카 트로피 도난 사건 등 전 세계 미제 사건에 대한 설명도 이어갔다. 서동주는 "'기생충', '미나리'가 수상한 오스카 영화제 트로피 도난사건이 있었다. 트로피는 시상식이 열리기 직전에 LA 한인타운 쓰레기통에서 발견됐다"는 자세한 설명으로 시청자들의 이해를 도왔다.

한편, 서동주가 진행을 맡은 '지구에 무슨 129? 시즌 2'는 지구 곳곳에서 벌어지는 놀랍고도 신기한 일들과 각종 미스터리에 대해 소개하는 프로그램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hopeyeji@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