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유통/생활경제

CJ프레시웨이, 한양여대와 프랜차이즈 고객사 홍보 지원

등록 2021-12-09 08:34:01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한양여대 '캡스톤 디자인' 통해 외식 고객사 홍보 영상 및 굿즈, 패키지 디자인 제작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지난 7일 서울시 성동구 한양여자대학교 도서관 3층 강의실에서 열린 '캡스톤 디자인 경진대회'에 참여한 한양여대 학생들이 CJ프레시웨이 및 외식 고객사, 한양여대 소속 심사위원들과 함께 단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출처: CJ프레시웨이 제공) 2021.12.09.

[서울=뉴시스]김혜경 기자 = CJ프레시웨이가 한양여자대학교와 함께 프랜차이즈 외식 고객사를 위한 온·오프라인 홍보 콘텐츠 제작 지원에 나섰다.

9일 CJ프레시웨이는 한양여대와 산학협력 활동의 일환으로 지난 7일 한양여대 도서관 3층 강의실에서 '캡스톤 디자인' 경진대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캡스톤 디자인은 기업이 제안하는 과제를 학생들의 주도적인 기획으로 해결하는 프로그램이다.

이번 경진대회는 식품산업 전문 인재를 육성하고 CJ프레시웨이가 식자재를 공급하고 있는 프랜차이즈 외식 고객사의 홍보 콘텐츠 경쟁력을 강화하고자 마련됐다.

CJ프레시웨이는 캡스톤 디자인 경진대회 주제로 당사 외식 고객사의 ▲브랜드 홍보 영상 제작 ▲굿즈 및 패키지 디자인 제작 총 2가지로 구성했다.

이번 대회에서 콘텐츠 제작을 지원받는 외식 고객사는 '김준호의 대단한갈비' '금별맥주' '뜸들이다' '덮밥90도씨' '돼지게티' 등 다섯 곳이다.

각사는 지난 9월 설명회를 열고 브랜드 정보 및 콘텐츠 방향성을 공유했으며 이를 기반으로 한양여대 학생들은 원하는 브랜드의 콘셉트와 타깃에 맞춰 홍보 영상과 디자인을 기획, 제작했다.

CJ프레시웨이의 외식 고객사를 위한 홍보 영상 부문에는 김준호의 대단한갈비의 홍보 영상을 제작한 지세영 학생이 대상을 수상했다. 이 팀은 '대단한갈비'의 테이크아웃 전용 밀키트 상품을 24시간 무인 매장에서 간편하게 구입할 수 있다는 점을 재치 있게 소개하며 높은 평가를 받았다.

산업디자인과 학생이 참가한 굿즈 및 패키지 디자인 부문에서는 금별맥주의 맥주 텀블러, 아이스큐브, 캐릭터 등을 3D로 디자인한 스터글러팀(강가연, 박영주, 오지우 학생)이 대상을 수상했다. 금별맥주의 고급스럽고 화려한 분위기를 모티브로 각양각색의 꽃 모양 디자인을 굿즈와 패키지로 구현했다는 점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CJ프레시웨이는 이번 경진대회에서 수상한 한양여대 학생들에게 상장을 수여하고 대상팀에는 소정의 장학금을 지급했다. 대회에서 선보인 일부 콘텐츠는 최종 검토를 거쳐 해당 학생들과 사용권 계약을 맺은 후 CJ프레시웨이 외식 고객사의 홍보물로 활용될 예정이다.

이날 경진대회에 심사위원으로 참석한 엄신영 '김준호의 대단한갈비' 대표는 "브랜드 콘셉트에 최신 트렌드를 접목시켜 다양한 홍보 콘텐츠를 개발해낸 학생들에게 감사하다"며 "CJ프레시웨이를 통해 식자재 유통뿐만 아니라 홍보 및 마케팅 등 사업 운영 측면에서도 도움을 얻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김진중 CJ프레시웨이 유통사업본부장은 "이번 캡스톤 디자인 경진대회를 통해 한양여대 학생들의 실무 역량 향상은 물론, 대학생들의 참신한 아이디어로 당사 외식 고객사의 강점과 매력들이 더욱 널리 알려질 수 있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외식 고객사와 상호 파트너로서 협력하며 식자재 공급을 넘어, 사업 성공을 지원하는 비즈니스 솔루션을 지속 개발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hkim@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