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화이자 CEO "4차 접종 간격, 오미크론으로 단축될 수도"

등록 2021-12-09 10:11:48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기존 백신 3차 접종 후 12개월 뒤 시점 제시
알약 치료제 자료 곧 제출…입원율 89% 단축
화이자 "3차 접종시 오미크론 항체 25배 급증"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혜원 기자 = 앨버트 불라 화이자 최고경영자(CEO)가 코로나19 신종 변이 오미크론 유행으로 백신 4차 접종 간격이 12개월보다 단축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8일(현지시간) 불라 CEO는 미국 CNBC와 인터뷰에서 "실제 데이터를 통해 오미크론이 3차 접종으로 커버되는지와 지속 기간을 결정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불라 CEO는 "4차 접종이 필요할 것으로 생각한다"며 "오미크론 정보가 거의 없어 좀 더 지켜봐야 하지만, 4차 접종이 더 빨리 필요할지도 모른다"고 설명했다.

앞서 화이자는 4차 접종 시기를 3차 접종 후 12개월이 지난 뒤로 예상했다.

불라 CEO는 이와 함께 바이오엔테크와 공동으로 오미크론을 겨냥한 백신을 오는 2022년 3월까지 개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향후 다른 변이가 출현할 것으로도 예상한다며, 백신 조정이 필요한지 모니터링 중이라고 덧붙였다.

또 코로나19 알약 치료제인 팍스로비드가 입원율과 사망률을 89%까지 줄일 것으로 전망한다며, 오미크론에도 효과적일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관련 전체 임상시험 자료를 며칠 내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제출할 예정이라며, 긴급사용 승인이 날 경우 즉시 사용될 수 있도록 미국 내 배송을 마친 상태라고 덧붙였다. 화이자는 지난달 FDA에 팍스로비드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했다.

앞서 화이자는 이날 오전 홈페이지를 통해 바이오엔테크와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이 오미크론 방어에 덜 효과적이지만, 3차 접종 시 2차 접종보다 항체가 25배 급증한다고 발표했다.

불라 CEO는 이번 예비 연구가 연구실에서 복제한 변이에 기초했다며, 실제 바이러스를 토대로 한 더 정확한 결과가 2주 안에 나올 것이라고 예고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ey1@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