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당국 "오미크론 확진 60명…방역확대 없으면 더 늘것"

등록 2021-12-09 09:45:14   최종수정 2021-12-09 09:56:45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4주간 특별 방역기간…"효과에 3주"
고령층 3차 접종률 22%, 참여 당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미소 기자 = 박향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이 지난 9월14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제공) 2021.09.1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김남희 기자 = 9일 국내 오미크론 확진자가 누적 60명으로 늘어난 가운데, 방역 당국이 "오미크론 변이 환자가 더 늘어날 수 있다"고 밝혔다.

박향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이날 오전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오미크론 변이는 어제 늦게까지 추가 확진자를 보니까 60명 정도로 늘어난 것 같다"며 "감염력 자체가 있다고 나온 상황이라 (확산) 속도가 더 늘어난다면 이동량을 제한하는 등 특별히 방역조치를 더 확대시키지 않는 한 엄청 늘어날 수 있다"고 했다.

다만 "오미크론 확진자들이 아직은 대개 60세 이하"라며 지금까지 중증으로 진행된 케이스는 없다고 설명했다.

연이틀 7000명대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한 데 대해서는 "1만명대가 나올 수 있다는 예상 시나리오는 있었지만 생각보다 굉장히 빠른 속도로 늘고 있다"며 "가장 힘든 건 위중환자가 많이 늘어난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위중증 환자는 857명으로 다시 역대 최다치를 기록했다. 박 반장은 "백신 효과가 6개월은 갈 거라고 예상하고 병상을 준비했는데 효과가 3개월부터 떨어지기 시작해서 4개월부터 굉장히 낮아져버렸다"고 토로했다.

당국은 11월 들어 두 차례의 병상확보 행정명령을 통해 목표로 했던 1200병상 중 현재 1150병상을 확충했다는 입장이다. 아울러 중증 병상 효율화를 통해 추가적인 병상 확보에 집중할 계획이다.

박 반장은 "요양병원과 요양시설 어르신은 90% 정도 3차 접종을 완료했지만 지역사회 어르신들은 22% 정도"라며 "다음 주 예약률은 50%를 넘고 있지만 더 많이 참여해 주셔야 한다"고 당부했다.

지난 6일부터 시작된 4주간의 특별방역대책 효과가 나오려면 3주 정도는 지켜봐야 할 것으로 관측했다. 그는 "특별 방역 조치한 지 1주일이 안 됐는데, 아직은 이동량이 많이 줄고 있지는 않다"며 "60세 이상이 3차 접종을 하는 기간을 3주 정도로 본다. 청소년도 접종으로 면역력을 확보하는 이 기간 동안 국민들이 이동과 만남을 자제해 주셔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