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증권

변수 '20대 대선', 수혜업종은[이 자산 뜬다②]

등록 2022-01-05 06:59:00   최종수정 2022-01-18 09:49:51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여당 '내수·신소재·건자재' vs 야당 '교육·원전·건설업'
소액주주에 우호적 정책도 기대
증권가 "대선 3개월 전부터 수익률 개선될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신항섭 기자 = 올해 주식시장이 녹록치 않을 것이라는 증권업계의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1분기 변수로는 제20대 대통령선거가 꼽히고 있다. 당선 결과에 따라 대선 후보의 정책에 따른 업종간 희비가 엇갈릴 수 있기 때문이다. 또 지지율 변동에 따라 업종의 등락도 예고된다.

4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올해 3월 주요 이벤트로는 대한민국 제20대 대통령 선거와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로 꼽힌다.

FOMC는 테이퍼링이 종료되는 시점이라는 점에서 시장의 큰 관심사를 받고 있다. 연준의 향후 기준금리 인상 시기와 스탠스 변화 등은 글로벌 증시 전반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요소이다.

국내에서 가장 큰 이벤트는 대선으로 꼽힌다. 대선은 오는 3월9일 투표를 통해 결정된다. 지난해 시장의 큰 이슈 중 하나는 정치 테마주였다. 대선 후보와 연결고리가 있는 기업들이 테마주로 엮여 주가 급등락이 나타나는 모습이었다.

과거에는 정치테마주가 아닌 정책 수혜주가 존재하는 모습이었다. 노태우 정권 때는 건설주, 김영삼 정권 때는 자산주가 있었고, 김대중 정권 때는 코스닥이 정책 수혜주로 각광 받았다. 이명박 정권 당시에는 4대강 사업으로 중소 건설사 주가가 반짝 상승하기도 했으나 과거의 정책 수혜주만큼의 각광은 없었다.

이번 정당별 공약을 비교해보면 복지 정책과 규제, 친환경 정책 등의 분야에서 엇갈린다. 더불어민주당은 큰 틀에서 문재인 정부의 정책을 계승하는 모습이다. 보편적 복지, 탄소중립 정책 확대 등 일부 분야에서 현 정부보다 강력한 정책을 추구할 것으로 예상된다.

여당의 공약을 감안할 때, 내수와 신소재, 건자재 업종 등이 수혜를 볼 것으로 예상된다. 기본소득 지급은 내수 소비 활성화를 유도하는 정책이기 때문이다. 또 기존보다 강화된 친환경 정책 노선으로 신재생에너지 업종의 수혜가 전망된다. 공공 임대주택 보급 확대는 중소형 건자재 업종이 수혜를 받을 수 있다.

국민의힘은 현 정부의 적자재정 기조를 비판했다는 점에서 소상공인 등 코로나 피해 계층을 타깃으로 한 선별적 복지 시행이 예상된다. 또 민간 주도 정책, 기업규제 철폐, 기존 탄소중립 이행 계획 전면 재검토 추진 등을 시사했다.

야당의 정책으로는 교육, 원전, 건설업종이 수혜를 볼 수 있다. 학생부 종합전형 축소와 정시 비중 확대는 입시 교육 업종에, 탈원전 폐기와 탄소중립 정책 재조정 가능성은 원전·유틸리티 업종에 기회가 될 수 있다. 탄소중립 이행 과정에서 산업계 부담이 가중되는 점을 고려해 원전 가동률을 정상화하고 에너지 전환 속도를 늦출 가능성도 있다.

신정부 출범에 대한 기대감은 3개월 전부터 주가에 반영될 수 있다. 또 신정부 출범이 올해 주식시장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란 기대감도 예상되고 있다.

김다미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과거 대선 전후 코스피 추이를 분석해보면 후보가 확정되고 공약이 구체화되는 3개월 전부터 선거 당일까지 절대 수익률과 상대 수익률이 동반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신정부 출범 기대감은 2022년까지 주식시장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과거 정부 집권 1년차 코스피 평균 상승률은 10.5%로 양호한 수익률을 기록했다"고 강조했다.

또 대선으로 소액주주에 우호적인 정책들이 나타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이번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금융시장과 관련된 공약들이 파편적으로 발표되고 있다. 특히 최근 불거진 기업분할에 귀를 기울이고 새로운 공약들이 나타나고 있다.

김학균 신영증권 리서치센터장은 "한 후보는 물적분할 과정에서 기존 주주들에게 신설회사에 대한 신주인수권을 부여하겠다는 공약을 발표했고, 다른 후보 캠프에서도 비슷한 논의가 벌어지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논의의 진행 방향에 따라서는 자산가치 대비 디스카운트가 심한 지주회사 등의 리레이팅에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ngseob@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