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강제징용 배상 막판 협상②] 정부, 합의 전 강제징용 피해자 의견수렴

등록 2023-02-04 09:00:00   최종수정 2023-02-13 09:57:29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승소 확정 판결 피해자·유족 면담 의사

日정부 사죄·담화계승 등 방식 협의 중

공개 토론회보다 원고 만남 필요 판단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이영주 기자 =  박진 외교부 장관이 2일 오후  광주 서구 양동 근로정신대 강제동원 피해자인 양금덕 할머니 자택에서 편지를 읽고 있다. 2022.09.02. leeyj2578@newsis.com

[서울=뉴시스]최서진 기자 = 외교부가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에 대한 정부안이 도출되기 전에 국내 피해자와 유족들을 직접 만난다.

4일 외교부에 따르면, 외교부는 피해자 소송 대리인단 측에 면담 의사를 전달한 상태다. 면담 대상은 미쓰비시중공업과 일본제철을 상대로 소송을 내 2018년 대법원에서 승소 확정 판결을 받은 14명으로 알려졌다. 이 중 피해 당사자는 3명이고, 나머지 11명은 숨진 피해자의 유족들이다.

지난해 박진 외교부 장관이 이춘식 할아버지와 양금덕 할머니 등 피해 생존자들을 직접 찾은 적이 있지만, 정부가 사망한 피해자 유족을 직접 만나겠다는 의사를 비춘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유족들 모두가 외교부의 면담 요청을 받아들일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일부 지원단체는 이를 수용했으나, 정부의 해법안에 강하게 반발하는 목소리도 만만치 않다.

외교부는 일본의 사과 방식으로 원고 측이 주장하는 '일본 정부의 직접 사죄'와, '통절한 반성과 마음으로부터 사죄'가 포함된 1995년 무라야마 담화를 계승하는 두 가지 방식을 토대로 어떤 것이 좋은지 긴밀히 협의 중이다.

특히 일본의 '성의 있는 호응'에 있어 핵심 사안인 피고기업의 자발적 배상 참여를 계속 얘기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는 현재로선 공개토론회 등 이미 실시된 의견수렴 형식보다는 원고 측을 직접 만나 정부의 노력과 협상 결과에 대해 소상히 설명할 필요가 있다는 인식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외교당국은 다음 한일 국장급 협의 날짜를 조율 중이다. 장차관 회의 등 고위급 협의를 추진, 외교채널을 총동원해 소통을 지속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관련기사

최신 포커스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