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아시아/오세아니아

숲속 유리오두막부터 게르까지…뉴질랜드 별별숙소

등록 2023-09-09 11:10:00   최종수정 2023-09-19 09:13:43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associate_pic
사방이 유리로 둘러싸인 '파무 퓨어포드'ⓒMatt Finch (사진=뉴질랜드관광청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박주연 기자 = 숙소와 항공권 예약은 대부분의 여행객들이 가장 우선적으로 준비하는 일이다. 숙소는 여행의 질을 좌우하기도 하고, 그 자체로 잊지 못할 추억을 남기기도 한다.

뉴질랜드관광청이 9일 뉴질랜드의 이색 숙소들을 소개했다. 최근 개장한 숲속의 유리 오두막부터 온수 욕조가 있는 럭셔리 숙소, 에코 글램핑장, 친환경 게르까지 독특한 곳들이 가득하다.

◆숲속 유리오두막, '파무 퓨어포드'

뉴질랜드 북섬의 해밀턴과 타우포의 중간에 위치한 '로토루아'에 지난 7월 '파무 퓨어포드'가 개장했다. 뉴질랜드에서 가장 큰 화산호수 인근의 울창한 숲에 홀로 세워진 이곳은 사방이 유리로 돼 있다. 일출과 일몰, 밤하늘의 별빛을 감상하기에 최적이다.

대자연 속에 있지만 욕실과 객실, 바비큐 등 취사시설, 다양한 게임과 망원경 등도 구비돼 있다. 숙소 데크에 놓인 캠프 의자에 앉아 휴식을 취하거나 안락한 침대에 누워 대자연이 선사하는 쇼를 감상할 수도 있다. 파무 퓨어포드가 자랑하는 석식과 조식 바구니는 현지 농장에서 재배하고 수확한 유기농 재료로 가득하다.
associate_pic
드리프트어웨이 퀸스타운. ⓒDriftaway Holiday Park (사진=뉴질랜드관광청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웅장한 산과 호수 감상하며 즐기는 온수욕

뉴질랜드 남섬 내륙의 와카티푸 호수 인근에 있는 드리프트어웨이 퀸스타운은 지난해 말 개장했다. 텐트를 치거나 캐러밴, 캠퍼밴을 주차할 수 있는 일종의 야영장으로, 여행지 가까운 곳에 있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이곳은 독립형 스튜디오 빌라를 비롯해 다양한 옵션의 숙박시설을 갖추고 있다. 특히 아름다운 호수와 산을 바라보며 몸을 녹일 수 있는 전용 온수 욕조가 일품이다.

여행자의 취향에 따라 캠핑카나 캐러밴, 스튜디오 빌라, 가족형 빌라, 공유형 캐빈 등 다양한 객실 옵션을 선택할 수 있다. 각각의 용도에 따라 식당과 주방, 욕실, 화장실, 라운지 등이 구비돼 있다.
associate_pic
에코글램핑장 드리프트오프그리드ⓒAnna Briggs (사진=뉴질랜드관광청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안락한 여행을 즐길 수 있는 럭셔리 에코 글램핑장, '드리프트오프그리드'

뉴질랜드 남섬 북서쪽 넬슨 태즈먼의 골든베이 지역에 최초로 에코 글램핑장이 문을 열었다. '드리프트오프그리드'다.

아벨 태즈먼 국립공원 북단에서 차로 10분 거리에 있는 이곳은 울창한 수풀로 둘러싸인 럭셔리 글램핑장이다. 황금 해변으로 유명한 타타 비치를 향해 열려 있어 아름다운 풍광을 즐길 수 있다.

고급스러운 글램핑 텐트에는 다양한 시설이 갖춰져 있다. 겨울에는 장작 버너와 욕실 바닥 난방으로 안온하게, 여름에는 메시 창문으로 바닷바람을 맞으며 시원하게 지낼 수 있다. 고요한 숲속에서 새소리를 들으며 휴식을 취하고 바다를 바라보며 자신만의 평온한 시간을 보낼 수 있다.
associate_pic
친환경 유르트(게르) 숙소 코스탈 에퀴 리트리트ⓒ Coastal Equi Retreat (사진=뉴질랜드관광청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해변 근처 친환경 게르 '코스탈 에퀴 리트리트'

뉴질랜드 북섬의 서쪽 히마탕이 해변에 자리잡은 '코스탈 에퀴 리트리트'는 유르트(Yurt, 몽골의 게르)형 숙박시설이다.

너도밤나무와 폴리코튼 캔버스, 삼나무, 마크로카파 등 친환경 소재를 주로 사용해 만들어졌다. 사계절을 안락하게 지낼 수 있도록 양모 단열재와 에어컨을 갖췄으며, 주방과 욕실도 완비돼 있다. 이 최신식 유르트에 없는 것은 와이파이와 텔레비전이다.

아무런 방해도 받지 않고 완벽한 휴식을 즐길 수 있다. 10분 거리의 해변이나 모래 언덕, 숲에서 승마를 즐길 수도 있다. 해변에서의 서핑도 가능하다.


◎공감언론 뉴시스 pjy@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최신 포커스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